국립 서울현충원의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 조성현장을 강군이 찾았습니다.

지난 8월 23일 안장한 제15대 김대중 대통령 묘역은 국민들이 참배할 수 있게 조성하는데 최소 2개월이상의 기간이 소요될 예정이랍니다. 따라서 서울현충원은 국민들의 참배요구에 부응하고자 오늘부터(8.28) 임시참배소를 설치*운영한다고 합니다.

묘역이 조성된곳은 현충원의 국가유공자 제1묘역으로 이승만 전 대통령의 묘역 입구에서 왼쪽으로 100m가량 올라가다보면 나옵니다.




이승만 전 대통령 묘역 입구로부터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까지 사진동영상으로 보여드립니다.^^ 이거 보시면 아마 쉽게 찾아가실수 있을듯 합니다.




서울 현충원의 관계자 "대통령 묘역의 경우 통상적으로 묘비, 상석, 향로대 및 우모비 등을 설치하며, 참배 및 방문객의 묘역 진출입로를 만드는 등 많은 작업과정이 필요하다" "이와같이 묘역 조성을 완공하는데 2개월여 기간이 소요되기 때문에 참배객 및 방문객의 편의를 위해 임시참배소를 설치하게 되었다"며 안내하시더군요.

예상치 못한 김 전 대통령 서거로 인해, 서울 현충원 직원들은 경황이 없는것 같았습니다. 하지만 빠른시일내에 대통령 묘역을 조성하도록 최선을 다한다고 하니 조금만 기다려 주시면 될듯합니다.^^*





임시 참배소 김 전 대통령 묘 하단부로부터 27m정도 떨어져 있고, 53번 장병묘역 우측에 설치되어 있습니다. 가로 7m, 세로 5m 공간으로 20여명이 동시에 참배를 드릴수 있는 환경이라고 일하시분들이 친절히 설명해주시더군요.

서울현충원 정진태 원장 "유가족이 묘역을 최대한 소박하고 검소하고, 친환경적으로 조성해 달라고 요청했다" 면서 "묘역은 봉분과 재단 등을 합해 80여평(24mⅹ25m) 규모가 될 것"이라고 언론을 통해 밝히셨는데요, 실제 묘역은 이렇게 조성되어 있습니다. 80여평 정도 되는것 같죠?

비가와서 심어놓은 잔디가 무너지지 않도록 비닐을 씌워 놓았더군요.




이승만, 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이 주차장과 진입로를 합쳐 각각 500평(1,650㎡), 1,200평(3,630㎡)라는 점을 감안하면 김 전 대통령 묘역은 큰 편은 아니라는 게 서울현충원의 설명입니다. 김 전 대통령의 모역의 경우 유족이 원할경우에는 부인도 합창이 가능하다고 하니 미래에는 이승만 전 대통령 묘역 같이 부부 합창묘가 될 가능성이 높을것 같습니다.




박정의 전 대통령의 묘역의 경우는 육영수 여사 또한 공적인 행사장에서 돌아가셨기 때문에 국가유공자로 예우 받아 봉분이 따로 조성되어 있습니다. 향로대가 큰쪽이 박정희 대통령입니다.^^



현충원에 모셔진 두 전직대통령 묘역처럼 제대로된 모습을 갖출려면 빠르면 올해말까지, 늦으면 내년 구정까지는 완공이 된다고 합니다. 전직 대통령의 묘역이다보니 공사관계자분들도 조심스럽게 일하고 계셨습니다. 게다가 봉분을 조성한지 얼마안돼 비까지 쏟아져 혹시나 묘역이 상할까 노심초사 하시더군요. 강군이 사진찍을때마다, 여러번 "조심스럽게 다녀달라" 요청 받았답니다.^^*

지금 김대중 전 대통령의 묘역을 볼수 있냐는 문의 전화가 하루에도 수백통씩 온다고 합니다. 궁금하신분들에게 강군의 포스팅이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또한 갑작스런 국장에도 차질없이 묘역조성을 진행하고 있는 현충원 직원분들에게도 박수를 보내드립니다.

 


묘역참배는 24시간 개방되어 있는것이 아니랍니다.^^  위의 사진을 참고하시길

대한민국 제15대 대통령 김대중 전 대통령의 명복을 빕니다. ▶◀  16만 5천여위의 6.25 전쟁 전사자들 및 대한민국 호국영령들과 편히 잠드시길 기원합니다.

Posted by 열혈아 트랙백 1 : 댓글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