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걷잡을 수 없는 슬픔의 힘을 옮겨서, 
                     
                   새 희망의 정수박이에 들어부었습니다.....
'

                                                               < 한용운의 '님의침묵' 중에서. >



신고
Posted by 박비 트랙백 0 : 댓글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