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를 보면 적군의 중요시설을 향해서

소수의 군인들이 특공작전을 펼치는 것을 많이 보게 됩니다. 
 

예를 들어 이 영화,

‘나바론의 요새’입니다.




영국군 2천명의 목숨을 노리는 나바론 섬의 거포,

첩첩산중에 독일군이 우글거리는 적진의 한가운데로

포대를 파괴하라고 겨우 6명의 군인들이 보내집니다.

이들이 가는 이유는 단 하나입니다.

 
공군으로도 안되고, 해군으로도 안되니

재주 있으면 니들이 해봐라’는 것입니다.

결국 특수부대는 정규부대가 수행하지 못하는 임무의

노련한 해결사들인 거죠.

 
결론적으로 이런 저런 고생 끝에

끝내 거포를 폭파했다는 게 스토리죠.


                      <6인의 특공대랍니다. 자세가 많이 어정쩡한 게 ‘아저씨 배구단’인가요? -_-;; >

 

바로 여기서 볼 수 있는 특수부대의 임무가

‘타격작전’이라는 것입니다.

실로 타격작전은 특수부대의 가장 기본이 되는 임무죠.

   
    타격작전이란 “특수작전부대가 실시하는 단기간 또는 소규모의 공세작전으로 사전에 지정된
 
   목표물(인명, 장비 또는 시설물)을 포획/파괴/회수하는 군사작전“을 말합니다.




                          <아무리 남자끼리 신체접촉이 싫어도 해야죠. 타격작전이잖아요. -_-;;>

 

근데 말이 좋아서 타격작전이지 정말 어렵습니다.

일단 상당히 위험하죠. 이유는 간단합니다.

머릿수가 심하게 모자라기 때문이랍니다.

 
이런 타격작전은 소수의 특수부대 병력으로 타격합니다.

보통 공격할 때는 수비병력의 3배를 동원하는 것이 정석인데

오히려 적보다 3배 이상 적은 경우가 허다하지요.

 
결국 치고 빠지는 게 관건이 됩니다.

적에게 들키지 않고 은밀히 접근해서

짧은 시간 내에 정확하고도 격렬하게 공격한 다음

목표가 달성되었다 싶으면 곧바로 빠져나옵니다.


             <굳이 줄 타고 내려오는 것도 알고 보면 1초라도 빨리 적에게 한 방을 먹여주기 위해서입니다.>

 

은밀히 접근하다보니 밤을 선호하고,

침투하는 수단도

고공강하, 헬리콥터, 잠수함 등 다양합니다.

헬기로 날아와도 점잖게 착륙하지 않고

굳이 줄 타고 내려오는 이유도

빠른 시간 내에 갑자기 목표물에 접근하려는 이유에서 랍니다.

 
공격도 남다릅니다.

불과 몇 분 내에 수백발의 탄환을 쏟아 붓고

폭약을 장착하여 목표물을 완전히 파괴합니다.


                      < 명사수들의 화력이 모이면 적은 더 이상 적이 아닙니다. 벌집일 뿐이죠. ^^ >

 

이게 체력만 좋다고 되는게 아닙니다.

짧은 시간 내에 어떤 시설물을 파괴하려면

속속들이 그 내부를 알아야 합니다.

 
목표까지 정확히 몇 발자국인지

초병의 동선이 어디에서 어디인지

팀원이 피격됐을 때 어떻게 임무를 재분배할지

수십 가지 시나리오를 생각해놓고

반복적인 사전연습을 통해서

머리 속에 그리고 근육 하나하나에 각인시킵니다.


이게 바로 대한민국 특수부대의 저력입니다.

 



신고
Posted by 열혈국방 트랙백 0 : 댓글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