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항미사일에 관한 작은 이야기
 
 
 

제2차 대전 말에 등장하여 세상을 놀라게 한 대표적인 비밀무기 중에 이른바 독일의 유명한 V병기가 있다. 그중 독일 공군이 운용하였다던 V-1은 오늘날 대표적인 장거리 정밀 타격 무기인 순항미사일(Cruise Missile)의 원조로 손꼽는데, 특히 초기의 공중발사 순항미사일(ALCM)인 AGM-86C를 보면 V-1을 그대로 옮겨 놓았다고 보아도 무방할 정도다.
 

                        지금 봐도 그 모습이 어설프지 않은 V-1과 이를 요격하는 스핏화이어
 

V-1은 펄스제트(Pulse-Jet) 추진으로 무유도 비행을 하여 적진을 타격하는 무인자폭비행기에 가까운 형태였는데, 오늘날 순항미사일과 비교한다면 정밀타격능력, 비행능력 등에서 평면적으로 비교가 될 수는 없다. 하지만 당시 연합군을 공포로 몰아넣는데 결코 부족함이 없었다. 호되게 당한 영국도 여러 번의 실패 끝에 스핏화이어로 근접 요격하는 방법을 겨우 터득 하였을 정도였다.

 
                                     V-1은 사출기와 이륙난간을 이용하여 발사되었다
 

V-1은 미리 제작된 거대한 사출기를 겸한 이륙난간을 이용하여 발사하는 체계여서 사실 운용하는 입장에서 볼 때는 상당히 제약사항이 많았던 무기였다. 독일 공군 또한 V-1을 보다 쉽고 편리하게 발사가 가능하게끔 많은 시도를 하였으나 전쟁이 종결되어 이를 실현하지는 못하였다. 전후에 V-1을 노획한 미국은 비행기에 장착하여 공중발사실험을 하는 등, 좀 더 정밀한 타격무기로 V-1을 개량하기 위해 힘썼다.

 
                                     전후 노획한 V-1을 공중발사 실험하는 모습
 

이런 시험결과가 있었기 때문에 오늘날 이른바 외과수술폭격(Surgical Strike)의 표본이라 불리는 토마호크(Tomahawk)순항미사일이 나타난 것이다. 오늘날 우리도 자체개발한 현무3 순항미사일을 보유하고 있고 그 외에도 많은 군사강국들이 다양한 종류의 순항미사일을 보유하고 있는데 그 기술적 기반을 거슬러 올라가면 결국 독일의 V-1과 만나게 된다.

 
                                       오늘날 순항미사일의 대명사가 된 토마호크
 

그런데 독일이 오늘날 순항미사일의 개념에 대해서 생각하였던 것은 V-1 훨씬 이전이었다. 이미 독일은 제1차 대전에 당시에 다음 사진과 같은 공중투하폭탄을 개발하였다. 무인비행기에 폭탄을 장착하여 적진을 습격하는 단순한 형태의 비행체였는데 실전에 적용하였는지의 여부는 자세히 알려지지 않았지만 일부에서는 이를 최초의 순항 미사일로 볼 정도다.
 

                              제1차 대전 당시 프랑스 신문에 보도 된 독일의 무인 자폭기
 

물론 당시의 기술로 무인자폭기가 원격제어나 자동제어를 통한 정밀한 순항능력을 갖추기는 어려웠겠지만 이런 이론적 바탕이 있었기 때문에 독일은 이후 V-1을 개발 할 수 있었다. 다시 말해 최초의 순항미사일이라는 명예를 가지고 있는 V-1도 어느 날 갑자기 툭 떨어진 것이 아니라 이처럼 오래전부터 꾸준히 연구하여온 기술력이 집합된 결과였다.

 
                    태평양 전쟁에서 광기에 사로잡힌 이들의 인간순항미사일이 등장하기도 했다
 

그런데 전사에는 마구잡이 순항미사일을 등장하였던 경우가 있었다. 바로 가미카제(神風)라고 불리던 일본의 자폭기다. 순전히 희생을 전제로 한 인간의 조종능력에 의존하여 목표까지 날아가는 단순한(?)구조였는데 연합군에게 많은 공포를 유발하였다. 사실 공포가 컸던 이유는 그 폭발력보다 광기에 사로잡힌 인간들의 모습 때문이었다.

 
                              지금도 반복되는 자폭테러를 보면 가미카제가 연상된다
 

그런데 이것을 단순히 과거의 일만으로 치부하기는 힘든 것 같다. 미사일이건 비행체이건 그 자체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지구 어디에서인가 계속하여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어느덧 일상화 된 무차별 자폭 테러를 보면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것은 인간’이라는 격언이 맞는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





신고
Posted by 열혈국방 트랙백 0 : 댓글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