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세계대전 전쟁사 (독일 만슈타인 장군) -제4편-


                                                만슈타인


히틀러에게는 호전적인 독재자들에게 나타나는 공통적인
병리현상인 과대 망상증이 있었다.

리델하트의 책에서 밝히지는 않았지만 바로 이 무렵 히틀러는
“내 주위에 문관이건 무관이건 나보다 나은 인간이 한 명도 없다!”라고 큰 소리친 일이 있었다.

만슈타인의 전략으로 성공한 아르덴느 숲 돌파 작전을 자신의
능력에 의한 것임으로 착각했을 가능성이 있다.

그러니까 히틀러의 과도한 작전 개입은 만슈타인의
천재성이 가져온 괴상한 산물(産物)일 수도 있다.

전쟁 지휘를 일선 지휘관에게 맡기라는 만슈타인의
고언은
히틀러와 그의 주변 나치 간신들이 듣지 않았다.

만약 그렇게 해주면 히틀러에 대한 불신감이 짙어져 가는 군부를
통제하기가 힘들다는 것이었다. 히틀러가 적극 공감하는 소리였다.

만슈타인은 몇 번이고 진언했고 히틀러는 몇 번이고 거부했다.
속 좁은 히틀러는 불쾌했을 것이다. 그러나 히틀러는 이런 명장을 물리치기가 너무 아까워서 차마 그를 해직시키지 못하고 연기해 왔다.


                                              독일의 돌격포


게슈타포 사령관 히믈러, 그리고 선전상 겝벨스들이 거들며
만슈타인을 모략해댔다.

히틀러는 1944년 3월 31일 만슈타인을 파면하고 이틀 뒤에 그 자리에 그의 말을 잘 듣는 모델 장군을 임명했다.

같은 시기 히틀러의 과도한 작전 개입을 못마땅하게
생각하던 크라이스트 원수도 해직되었다.

만슈타인은 그의 저서의 대미(大尾)를 부하들과 이별할 때의
에피소드를 소개하는 것으로 끝을 맺었다.

모델 장군과 인수인계를 마친 그는 4월 3일 정든 부하 전우들과
이별을 고하고 남부군 사령부가 있던 르보프를 떠났다. 그가 사랑했던 부하들은 모두 기차 역까지 나와 아쉬워하며 그와 석별을 했다.

----------------------------------------------------------------------------------------

기차가 움직이기 시작했다. 그런데 누가 열차 밖에서 나를 불렀다

나의 전용기 Ju-52의 조종사였던 렝거 중위였다. 그는 갖가지 악천후와 어려운 비행 조건에서도 나를 안전하게 목적지까지 데려다 주었던 유능한 조종사였다.

그는 이미 전투기 부대로의 전출을 상신해 놓은 상태였다.
중위 계급의 조종사는 최전선에 보내져서 전사율 높은 출격에 내보내지는 그런 다급한 상황이었다.

달리는 열차 창문에 대고 그가 외친 말이 부하들이 존경하는 사령관에게 보내는 마지막 고별사였다.

“원수님 ! 오늘 제 비행기에서 크리미아 방패 표식  -히틀러가 수여한 크리미아 전투 참전 기장- 을 떼어 버렸어요!”

----------------------------------------------------------------------------------------


                      JU-52. 독일군 소속이 아니라 현재 루프트한자 소유로 민간 비행기다.



말단 장교인 중위가 만슈타인을 해고한 히틀러에 대한 원망을
표시할 수 있었던 것은 그런 방법 밖에 없었을 것이다.

만슈타인은 독일로 돌아와서 군을 떠나 조용히 은거생활에 들어갔다.
그가 해임된 후 1944년 7월 슈타이펜베르그 대령에 의한 히틀러 제거 계획이 실패로 돌아갔다.

수 십 명의 장교들이 이 계획에 동조했다가 죽임을
당했다. 롬멜 원수도 그 중 하나였다.

만슈타인도 이미 그 전 해에 이 계획에 참여하도록
부탁을 받았었지만 그는 무슨 변화가 있어야 한다는 취지에는 공감한다면서도 참여를 거절했었다.


"Preussische Feldmarschalle meutern nicht!“
[“프러시아의 원수는 반역 같은 짓을 하지 않네!”]

히틀러가 엉망진창의 전쟁을 하는 것을 알면서도 만슈타인의 프러시아 적인 군인 정신은 감히 최고 사령관에게 반란을 꾀하는 것을 생각지도 못하게 했던 것이다.

독일이 패하자 그는 접근해오는 소련군을 피해 가족을 데리고 서부 전선의 영국군 몽고메리 원수에게 직접 항복했다.

소련은 영국에게 만슈타인의 인계를 집요하게 요청해왔다. 영국이 소련의 압력에 응하지 않으려면 그를 직접 재판하는 수 밖에 없었다.

그는 말단 부하가 전쟁 상황에서 저지른 학살 사건에 책임을 지고 법정에 섰다.

만슈타인은 18년의 징역형을 선고받았으나 그에게 호의적인
영국 여론의 압력에 의해 12년으로 감형되었다.

그가 훌륭한 장군이었음을 알아 주는 처칠 수상과 몽고메리 원수,
그리고 리델하트가 그를 공공연하게 옹호하였다. 수상에서 물러나 재야인이 된 처칠은 그의 변호사 비용까지 후원해 주었다.

북아프리카 전선에서 영국군에게 비참한 대패를 연달아
안겨 준 롬멜에 대한 인식이 별로 좋지 않았던 영국에서 만슈타인에 대한 인식만은 아주 좋았던 것이 이색적이다.

영국군 형무소에 구금되었던 그는 4년 후에 석방되었다. 서독군이 재무장하게 되자 그는 당시 수상이던 콘라드 아데나우어 원수에게 초빙 받아 군의 조직 편성과 나토군 편입에 관한 조언과
입안을 했었다.

이 일이 끝나자 그는 바바리아 주로 이주해서 조용히 살았다.
명장이며 청렴했고 부하들의 존경을 받았던 그를 숭배하는 서독군 장교들과 나토군의 각 군 지도자들의 방문이 끊이지 않았다.

독일 연방군[BUNDESWEHR,히틀러 시절 독일 국방군은 WERCHMACHT다]에서는
만슈타인이 실질적인 참모총장이라는 우스개 소리까지 나왔었다.

그는 1973년 85세에 심장마비로 작고해서 그의 큰 아들의 곁으로 갔다.
큰 아들 게로 중위는 1942년 이미 동부 전선에서 전사했었다.

그는 1953년 전범으로 수감되었던 영국군 형무소에서 석방되자
1955년 '잃어버린 승리[Verlorene Siege]'라는 제목의 책을 집필했다.


                                                잃어버린 승리


이 책은 1958년도에 미국에서 'Lost Victory'라는 이름으로
출판되었는데 세계에 이 영어제목으로 널리 알려지고 세계의 군사 전문가들 사이에 큰 반향을 일으켰다.

동부 전선의 불리한 상황에서도 끝까지 승리를 잃지 않았던 만슈타인이
히틀러의 과도한 간섭과 미친 전쟁 지도만 없었더라면 자신을 비롯한 전문적인 군사 지식을 가진 독일 장군들이 틀림없이 승리했을 것이라는 자신감이 나타나는 제목이었다.

리델하트가 독일 장군들을 인터뷰했을 때도 꼭 같은 말을
들었는데 이는 만슈타인의 책 출간보다 앞선 것이었다.

만슈타인의 개인적인 자신감이 아니라 대 소련전의 최전선에서
싸웠던 독일 장군들이 공통으로 갖는 인식이었기에 이런 제목을 붙였을 듯하다.

자신이 명장이라는 과대망상에 빠져 마구잡이 간섭으로 전쟁을 망친 히틀러는 그에게 엉뚱한 자신감을 가지게 만든 아르덴느 숲에서 또 한 번 자신의 군사적 재능을 도박 해보고자 했다.

아르덴느 2차 작전이 그것이다. 우리들한테는 발지 전투로 알려졌다. 독일군 총사령관 룬드스탠드 전투라는 이름도 있다. 만슈타인이 제안했고 히틀러가 승인했던 1차 아르덴느 돌파작전을 그대로 답습한것이다.

숲을 관통해서 미군과 영국군을 양분하고 벨기에 안트워프 항까지 직통하는
작전이었는데
망해가는 독일이 가진 전투 자원을 모두 동원해서 정면의 미군을 공격했지만 실패했다.
 

                                             아르덴느 숲의 미군


전투 자원을 다 써버린 독일은 연합군의 진격을 제대로 제지할 힘이 없어서 1945년 5월 히틀러는 자살하고 전쟁은 끝나고 말았다.





신고
Posted by 열혈국방 트랙백 0 : 댓글 0
 이전 1 ... 2 3 4 5 6 7 8 9 10 ... 524  다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