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홍보과      김 혜 선


디자이너 앙드레 김이 고인이 된 부자(父子) 조종사를 위해 만든 빨간 마후라



   아버지 故 박명렬, 그의 아들 故 박인철. 두 부자는 죽음이란 애달픈 마침표로 온 세상에 한바탕 소나기를 퍼부었다. 이 책을 읽는 내내 나는 ‘죽음’이란 갑작스런 소나기에 옷이 젖도록 내어주고는, 남편과 자식을 하늘에 묻은 부인이자 어머니인 이준신씨와 거친 호흡을 같이 하며, 그리움에 가슴을 한 대 얻어맞은 듯한 통증에 연거푸 기침을 쏟아냈다. 그러나 비 개인 후의 하늘이 더 맑고 높다 했던가. 무섭게 퍼붓던 한 줄기 강한 소나기가 그치자 하늘은 투명하리만큼 맑게 개였고, 그 맑게 개인 하늘엔 두 부자의 죽음이 헛되지 않았음을 알리는 군인정신이 참 눈부시게도 수놓아져 있었다. 아마 이 책을 읽은 모든 이들도 나와 같이 두 부자가 남기고간 수놓인 하늘을 보며 군인정신을 깨닫고, 두 조종사의 아름다운 비행길, 그 위를 잠시나마 걸을 수 있는 시간을 보냈을 것이라 생각된다. 그들이 남긴 군인정신, 이젠 우리가 지켜내야 할 몫이다.

아버지가 남기고 간 군인정신, “용기, 그리고 사명감”

“조종사는 오늘도 새로운 가능성에 도전한다. 불구덩이를 매달고 공중을 향해 치솟고 내달리는 건 우리의 숙명이다.”

우리는 흔히 ‘실수 않고 살아가는 사람은 없다’라는 정의로 잘못을 용서받기도 하고, ‘실수를 통해 더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다’는 가르침으로 실수를 반복하며 살아가기도 한다. 그러나 유독 한 번의 실수도 용납되지 않는 사람들이 있다. 그 사람들이 바로 조종사의 삶을 선택한 사람이 아닐까 싶다. 한 마리의 새가 되어 높은 창공을 훨훨 날아다니는 조종사에게 한 번의 실수는 곧 추락이요, 사랑하는 사람들과의 이별을 앞당기고야마는 죽음과도 같기 때문이다. 분명 이 같은 사실을 박명렬 소령도 알고 있었을 것이다. 알았음에도 불구하고 조종사의 길이 자신의 운명이라 믿으며 하늘을 맨발로 날았던 박명렬 소령. 바로 그의 이러한 열정적인 용기와 뼈 속까지 스며들었던 사명감이 그를 전투조종사의 한계 속에서도 끊임없이 새로운 가능성에 도전할 수 있도록 만들었던 것이라 생각한다.

 




아들이 남기고 간 군인정신, “신념”

“처음 조종간을 잡았을 때, 아무것도 그려지지 않은 백지 같은 하늘을 날아올랐을 때, 나는 이 길이 내가 가야할 길이라는 사실을 다시 한 번 깨달았다. 아버지, 아버지만은 아실 것이다.”

누구는 말한다. “내 일이 적성에 맞지 않아”라고. 다른 사람이 말한다. “내 일이 좋아서 하는 사람이 몇이나 되겠니?”라고. 며칠 전 친구와 나눈 대화 속에서 자신의 갈 길도 찾지 못한 체 복잡한 미로 속을 헤매는 우리를 보았다. 그러나 여러 갈림길에서 자신이 가야할 길을 알고 그 길만을 사랑했던 사람이 있다. 조종간을 잡은 순간부터 조종사를 꿈꿨던 故 박인철 대위. 그는 처음부터 믿었다. 아버지의 죽음을 알고 견뎌온 날들이 못내 서러웠지만 조종사의 길에 어머니가 놓아둔 수 백 개의 반대의 벽도 자신이 조종사의 길을 걸어야만 하는 단 한 가지 이유를 막을 수 없다는 것을 말이다. 나는 그의 그러했던 굳은 신념이 박인철 대위를 조종사의 길에 서게 했고, 비록 하늘을 나는 조종사로서의 삶은 길지 않았으나 지금 이 순간 많은 사람들의 기억 속을 나는 조종사 박인철로 살게 했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꼭 기억해야만 한다. 박명렬 소령과 박인철 대위 부자는 열정적인 용기와 사명감 속에서 굳은 신념으로 조국의 하늘을 지키다 산화한 공군의 표상이라는 것을 말이다. 우리는 “험난하고 위험한 길이지만 누군가는 반드시 가야하는 길, 그러나 아무나 갈 수 있는 길이 아니기에 내가 간다”했던 그들의 애국심이 무덤 안에 파묻혀 썩어 없어지지 않도록 그들이 남기고 간 메시지를 하늘 곳곳에 더 찬란하고, 더 빛나도록 새겨 놓아야만 할 것이다. 오늘도 나는 그들이 외로이 하늘을 날지 않도록 쓰리고 쓰린 마음을 달래며 하늘을 향해 손을 흔들어 본다.



신고
Posted by 박비 트랙백 0 : 댓글 1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03.31 KF-16 추락사고 상황일지


  오늘 오후 발표된 지난달 3월 31일 서해상으로 추락한 KF-16 추락 사고 상황을 알려드리고자 합니다.

   이번 사고의 원인은 급격한 공중 전투기동시 일어날 수 있는 항공기의 실속(Stall)에 대비한 훈련이었으나, 실속직전에 회복조작을 조속히 시행하지 못하여 항공기가 실제로 배면실속과 조종 불능 상태로 진입되면서 추락한 것이라고 합니다.
(일부에서 제기된 KF-16 엔진 결합에 대한 추락은 아니라고 하니 오해 없으시길 바래요)

  많은 분들이 실속이라는 용어가 궁금하실거에요. 강군 역시 무슨말인지 궁금하여 알아봤답니다.^^*

*실속이라 함은 비행기의 날개 표면을 흐르는 기류의 흐름이 날개 윗면으로부터 박리되어, 그 결과 양력()이 감소되고 항력()이 증가하여 비행을 유지하지 못하는 현상이라고 합니다.
 
 *양력이라 함은 유체 속의 물체가 수직 방향으로 받는 힘입니다. 이 힘은 높은 압력에서 낮은 압력쪽으로 생기며, 유체에 닿은 물체를 밀어내리려는 힘에 대한 반작용입니다. 비행기의 날개가 이 힘을 이용하여 비행기를 하늘에 띄운는 거죠.  

 
  어떻게 이해 되셨나요? (로켓을 생각하시면 쉽게 이해 되실겁니다. 로켓은 추진체가 있어 수직상태에서도 소위 말하는 양력을 잃어 실속상태에 돌입하지 않으나, KF-16은 무게가 10톤에 달하지만 엔진 이외에는 추진동력이 없어 실속상태에 이르면 양력을 잃어 추락하게 되는거지요.^^)

  사고 이후 조종사 분들은 19,000피트 상공에서 5,800피트 상공에 이르기까지 전방석과 후방석 조종사 두분이 회복 조작을 여러차례 시도하였으나, KF-16 탈출 최하 고도(6,000피트)에 이르자 비상탈출 하였다고 합니다.

  사후에 공군은 이같은 사고의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지상에서 실속진입 예방 및 회복조작 훈련이 가능하도록 시뮬레이터 성능을 업그레이드하고, 미 공군에서 운영하는 실속회복훈련 과정을 추진중에 있다고 하네요.

  이에 공군은 "다시 한 번 전투기 사고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데 대해 죄송스럽게 생각하며, 비행사고 예방활동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합니다.  

  이상 국방부 브리핑룸에서 강군이었습니다.
신고
Posted by 박비 트랙백 0 : 댓글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