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군 기갑사'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5.23 영광의 국군 기갑사(機甲史) [ 끝 ]
  2. 2011.05.19 영광의 국군 기갑사(機甲史) [6]








영광의 국군 기갑사(機甲史) [ 끝 ]

 
피눈물은 씨앗이 되어
 
 
1978년 4월 7일, 신문 1면 톱으로 한국이 전차 개발에 성공하였다는 기사가 대대적으로 보도 되었다. 하지만 사실 정확한 표현으로는 기존에 국군이 도입하여 사용하고 있던 구형 M-48 전차를 M-48A3K와 105 mm 주포를 가진 M-48A5K로 성능개조를 하여 전력화하는데 성공하였다는 것이 맞다. 특히 M-48A5K는 당시 미군이 주력으로 사용하던 M-60과 맞먹는 성능을 보유하여 국군의 기갑전력을 급속히 향상시키는데 일조를 했다.

 

                                  M-48 전차 개조공장을 방문한 故 박정희 전대통령
 

이처럼 변신과정을 거친 M-48 전차는 현재도 국군 기갑전력의 한축을 담당하고 있으며 이런 개조 생산은 한국형 전차의 개발에 중요한 경험으로 축적되었다. 하지만 이런 노력 때문인지 미국이 여러 이유를 들어 M-60 전차의 한국 판매를 거부하자 독자적인 전차개발에 뛰어 들었다. 결과적으로 미국의 판매거부 조치는 국산전차 개발에 커다란 동기를 부여한 형국이 되었다.
 

                     강력하게 개조된 M-48A5K 전차는 상당수가 현재도 현역에서 활동 중이다.
 

1970년대 말 한국은 M-1 전차를 개발한 미국 크라이슬러 디펜스社의 도움을 받아 한국 지형에 맞는 전차의 개발에 나섰다. 이러한 장기간의 노력의 결과 시험 물량 출고와 테스트 후 1987년 9월, 드디어 국민들 앞에 그 자랑스러운 최초의 한국형 국산전차가 모습을 드러내는데 그것이 바로 K-1 전차였다.

 

                                                  최초의 국산전차인 K-1
 

이후 계속 된 양산으로 약 1,000여대의 K-1전차가 국군에 성공적으로 제작되어 공급되었고 더불어 동 시기에 함께 개발에 성공한 국산 K-200 보병수송장갑차가 함께 제식화 됨으로써 1990년대 초부터 국군은 창군이래 계속된 대북 기갑전력의 열세를 질적으로 일거에 만회하고 세계최강의 기갑세력 중 하나로 우뚝 서게 되었다.


                                         공지합동 훈련에 참가중인 기계화보병부대
 

하지만 국군 기갑부대는 여기서 멈추지 않고 K-1 전차를 개량한 120mm주포를 가진 K-1A1 전차를 개발하여 배치하였으며, 거기에다가 K-2 차세대전차와 K-21 보병전투장갑차를 개발하여 현재 대규모로 도입하기 전 단계이다. 비록 양산 직전 단계에서 예상치 못한 문제점이 발견되어 생산 및 도입이 늦어지고 있지만 지금까지처럼 모든 어려움을 극복하고 성공적인 배치가 이루어 질 것으로 확신한다.

 

                                         보다 강력하게 업그레이드 된 K-1A1 전차
 

이러한 전력 확충을 발판으로 현재 국군은 맹호부대를 필두로 결전, 불무리, 필승, 화랑부대가 기계화사단으로 개편 되어 그 위용을 과시하고 있으며, 오뚜기부대가 기계화사단으로 개편 진행 중에 있다. 그외 별도로 수개의 기갑여단이 공격의 첨병으로 그 임무를 다하고 있으며 거기에 더해 각 보병사단마다 전차부대나 장갑차부대를 운용 할 정도로 고도로 기계화된 전력을 자랑하고 있다.


                                         도하 시범을 보이는 신형 K-21 전투장갑차
 

지금까지 살펴본 것처럼 국군 기갑부대의 시작은 너무나 보잘 것 없었고 기갑이라는 호칭을 붙이기조차 낯간지러울 정도로 미약한 전력이었다. 그러나 우리의 선배들은 이러한 미약한 전력을 원망하였지만 절대 탓하지 않고 용감히 전선으로 뛰어들어 전력 이상의 전과를 거두었다. 오늘날 우리의 기갑전력은 국방백서에 나타난 것처럼 2,300여대의 전차 2,400여대의 장갑차 그리고 1,000 여문 이상의 자주포로 이루어진 막강 전력이다.


                                                 차세대 전차인 K-2


하지만 기갑연대에서 시작된 전력이 어느 날 갑자기 뻥튀기처럼 갑자기 늘어난 것은 결코 아니었다. 기갑이라 부르기 민망하였던 미미한 전력으로 시작되었던 국군의 기갑부대가 오늘날 이렇게 막강한 전력으로 성장하기까지는 창군 초기와 전쟁 당시의 피눈물을 머금고 조국을 수호하고자 하였던 선구자들의 노력이 밑거름이 되었다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사실이다. 그들의 노고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신고
Posted by 열혈국방 트랙백 0 : 댓글 0







영광의 국군 기갑사(機甲史) [ 6 ]
 

멀고도 험한 성장과정
 
 
1954년 본격적인 중(重)전차인 M-4를 미군으로부터 인수받아 국군은 드디어 진정한 전차부대를 보유하게 되었다. 그리고 유엔군이 대대적으로 철군을 단행한 1957년에 체결된 한미상호방위조약에 따라 미군으로부터 총388대의 셔먼 전차를 축차적으로 도입하게 되면서 국군은 본격적인 기갑부대 확장기에 들어선다.


                           국군이 장비한 최초의 전차인 M-4A3E (1957년 해병대 소속)
 

북한군 전차에 응어리진 감정을 가지고 있던 이승만 대통령은 전차의 보유와 확장에 대한 집념이 대단하여 어렵게 마련한 기갑전력에 대해 각별한 관심을 가졌다고 전해진다. 당시 국군이 도입한 M-4 전차는 76mm 주포를 탑재한 M-4A3E형 이었는데 비록 북한의 T-34에 비하여 상대적으로 열세라고 평가는 되었지만 우리에게는 너무나 소중한 전력이었다.

 

                                             4.19혁명 당시 출동한 M-4 전차
 

기록에 따르면 'M-36 전차는 본격적인 전차로 보기 힘든 장비이므로 진정한 전차라고 할 수 있는 M-4 전차가 우리 기갑 역사의 실질적인 출발점' 이라고 하였을 정도로 그 의의가 컸다. 하지만 이정도 수량으로는 집중화된 독립적인 기갑부대를 구축하기 힘들었다. 전쟁 전에도 그랬지만 북한은 우리의 기갑전력을 능가하였는데, 정확히 말하자면 당시에는 미국의 지원보다 북한에 대한 소련의 지원이 컸다고 보아야 할 것이다.
 

                          북한이 T-54/55 계열의 전차를 대량 도입하자 대응에 나서야 했다
 

전후 북한이 당대 최신예인 T-54/55 계열의 전차를 도입하여 그 전력을 급격히 확대하여 나가자 한국군도 더 이상 M-4로 대응하기가 곤란하게 되었다. 따라서 이에 상응하는 대체전력으로 1959년부터 M-47 전차를 총 463대 도입하여 60~70년대 국군 기갑세력의 중추로 운용하였다. 하지만 이 당시도 전반적으로 열세였던 시기로 평가되고 있다.
 

                                     북한의 기갑전력에 대응하고자 도입된 M-47
 

대량 생산되어 미국의 동맹국들에게 상당량이 공급되어진 M-47은 많은 탄약 적재량과 함께 입체식 거리측정기를 장착하여 주포의 명중도가 뛰어난 장점을 가지고 있어 일선에서 오래동안 활약하였고 현재 일부는 해안포로 운용중이기도 하다. 하지만 곧바로 M-48 전차의 개발에 착수 하였을 만큼 M-47은 개발국인 미국에서도 그리 성능에 만족하지는 않았던 전차였다.

 

                                    퇴역하여 인천상륙작전 기념관에 전시 중인 M-47
 

국군의 기갑전력이 본격적인 확장기로 접어 든 것은 월남전 때문이었다. 국군의 대규모 월남전 파병과 1971년 한국에 주둔하던 미 7사단의 철수로 생긴 전력의 공백을 메우고자 1971~1975년 사이에 한미 협의에 의해 국군 현대화 5개년계획이 수립되었고, 이에 따라 M-48A2C 전차 400여대와 M-113 장갑차 400여대를 미국이 지원하였다. 이를 모태로 해서 본격적인 국군의 기갑부대가 육성될 수 있었다.
 

                                       오래 동안 국군의 주력으로 활약한 M-48 전차
 

이렇게 취득한 대규모의 M-48 전차와 M-113 장갑차를 발판으로 1973년 월남에서 철군 한 수도사단이 국군 최초의 기계화사단으로 개편되어지고 후속하여 제1기갑여단, 제2기갑여단이 창설됨으로써 기갑장비를 집중 운용 할 수 있게 되었다. 하지만 이때까지도 힘들게 구축한 기갑전력은 우리 스스로의 역량에 의한 것이 아니라 순전히 대외 원조에 의존 한 것이었다.

 

                                           인천항을 통해 도입되는 M-113 장갑차
 

1970년대 들어 더 이상 원조에 의존해서 자주국방을 이룰 수는 없다고 판단한 정부는 그동안 이룬 경제개발을 바탕으로 '우리 땅은 우리 손으로 지키자'는 기치하에 자주국방을 위한 대대적인 투자에 적극 나서게 되었고 더불어 기갑장비의 국산화를 위한 노력도 함께 하였다. 국군 기갑사에 새로운 한 획이 그어지는 순간이었다.  ( 계속 )





신고
Posted by 열혈국방 트랙백 0 : 댓글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