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년 8월 15일 '저탄소 녹색성장' 대한민국의 새로운 국가비전으로 선포된 이래, 우리사회 전반에는 '저탄소녹색성장'이 화두가 되고 있다.


에너지 절약을 위해 LED전등을 사용하는 GOP

                       

국방도 이러한 저탄소 녹색성장 시대에 걸맞게 국방녹색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녹색기술을 활용해 석유 고갈 등 미래 에너지 안보위기에 적극 대응하고 나아가 미래 녹색 방산시장을 선점함으로써 방위산업을 신경제 성장 동력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녹색국방기술 : 무인기체계의 핵심기술인 초소형 터보제트엔진( MTJ-150 )을 개발하였다.

 

그럼 지금부터 국방녹색기술 중에서 무기개발과 관련해 국내외에서 연구 중인 신무기들에는 어떤 것들이 있는지 살펴보자.

녹색 신무기라 하면 보통 친환경 무기, 비살상 무기 등을 말한다.


비살상장거리음향장치 LRAD(Long Range Acustic Device) : 평형감각상실, 두통 등 유발



초강력 전자기 펄스탄부터 살펴보자. 흔히 EMP탄이라고 하며 게임방에서 오랫동안 사랑받아온 모게임에서 많이들 들어봤을 것이다.

 

EMP탄을 볼 수 있는 모(?) 게임

                                


EMP탄은 순간적으로 전자 장비를 오작동시킬 정도의 강력한 전기장․자기장을 일으켜 적의 전기 장치․시설 등을 무력화시키는 무기이다.
현재 이를 응용해 이라크전 등에서 가장 치명적인 무기로 등장한 급조폭발물(IED)제거를 위한 EMP 발생기술 연구가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급조폭발물 IED(Improvised Explosive Device) 폭발장면 - 영화 Hurt Locker 중에서 -



탄소섬유탄 적의 전력시설에 탄소섬유를 살포하여 전기적 단락, 누전 및 방전 등을 일으켜 마비, 파괴시킴으로써 적의 전투력을 저하시키는 비살상 무기이다.


탄소 섬유탄 폭발과정

                                              

영화 스타워즈에서 사용되던 광선검과 유사한 고에너지 레이저 무기 또한 녹색 신무기로 연구되고 있다.


영화 스타워즈에 나오는 광선검

                                   


고에너지 레이저 무기는 UAV(무인항공기), 항공기 등에 장착하며, 전기에너지로부터 고에너지의 레이저광을 발생시켜 동체를 파괴하거나, 유도탄 탐색기 및 감시정찰장비의 전자광학 센서를 무력화시키는 기술이다. 별도의 추진제나 화약을 사용하지 않고 전기 에너지를 통해 레이저빔을 발사하기 때문에 이산화탄소 배출은 물론 환경오염이 전혀 없는 무기이다. 또한 세상에서 가장 빠른 무기이기도 하다.

                                                 

고에너지 레이저무기



이외에도 고섬광탄, 태양전지를 활용한 비행체 연구, 하이브리드 전투차량 개발 등 수많은 연구들이 이루어지고 있다. 아이러니 하지만 가장 파괴적인 전쟁 무기들이 친환경, 비살상무기로 진화하고 있다.


레이저를 쏘아 일시적으로 눈을 멀게하는 비살상무기

                            

물론, 무기를 더이상 개발할 필요가 없는 환경을 만들어 가는 것이 가장 친환경적일 것임은 두말할 필요가 없겠지만, 우리는 지금 그런 세상을 그리며 한걸음 한걸음 나아가고 있는 것이 아닐까 생각해 본다.

 




신고
Posted by 열혈국방 트랙백 0 : 댓글 0
 
 『저탄소, 녹색성장』
요즘 강군이 신문, 방송 가릴것없이 언론을 통해 가장 많이 듣는 단어입니다. 이로인해 '자전거 이용 활성화'바람이 범정부의 저탄소 녹색성장 정책에 힙입어 탄력을 받고 있습니다.

  이런 자전거 타기 열기가 부대안 병영으로도 번지고 있습니다. 자전거 출퇴근, 자전거 경주대회, 1인 1자전거 갖기와 같은 다양한 방법으로 자전거 타기 운동이 전개되고 있습니다.

  국방부에서도 이런 열기에 동참하고자, 셔틀 바이시클 제도를 도입해 부처내에서 운용중입니다.


     
    이런 자전거 타기 열풍에 힙입어, 미 해병대의 군사작전용 쓰이는 접이식(Folding) 특수 자전거
가 인기를 끌고 있어 강군이 간단히 소개해 볼까 합니다. 

  튼튼한 국방색 프레임에 깔끔한 디자인으로 눈길 끄는 이 특수 자전거의 이름은 '파라트루퍼(PARATROOPER)'

 


   파라투루퍼는 지구촌 전역을 대상으로 작전을 펼치는 미 해병대가 정부로부터 예산을 지원 받아 산악자전거 전문회사인 M모사에 개발을 의뢰한 작전용 전기신호 미발생 산악자전거입니다.

  다목적으로 설계된 파라트루퍼는 중동지역 미군특수부대에서 다양한 작전에 투입되고 있습니다. 또한 동남아시아에 파병된 미해병대 및 미국 본토, 헌병, 주방위군 등 고기동성 다목적 차량인 험비나 경무장 차량의 보조 이동 수단으로 널리 활용되고 있습니다. 다만 국내에서도 구입이 가능하나, 가격이 비싸(100만원 이상)고 인도받기까지 상당시일이 걸려 일반인들이 사용하기에는 무리가 있을듯 합니다.

혹시나 레저활동 도중 이 자전거를 보신다면,
'군사작전용으로 개발된 자전거'라고 주변분들에게 아는체 해보시길^^*
 


  이와같이 군에서의 활동이 일반사회에 적용되어 유용하게 쓰이는 경우는 많습니다. 우리가 지금 쓰는 인터넷도 사실은 1969년 미 국방성이 몇개 대학에 연구용역 의뢰하여 개발한 통신서비스인 알파넷이 시초이죠.

 군사작전용으로 개발된 자전거가 산악용 자전거로 탈바꿈하듯,

 저 탄소 녹색성장은 군과 밀접한 관련을 맺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전국토의 8%를 군이 점유함으로서 제2의 그린벤트와 천연자원의 지킴이로서 활동하고 있으며. 환경적으로 민감한 지역인 상수원 보호구역 80여곳이 군과 인접해 있답니다.

 신국가발전 패러다임이라 부르는 저탄소 녹색성장에 군과 국방부의 선도적인 역활을 많이 기대해주시길 바랍니다.^^*
 



 
신고
Posted by 열혈아 트랙백 0 : 댓글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