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특수부대'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8.23 [3회] 특수부대의 임무 (1) : '타격작전' 이란?
  2. 2010.08.11 [1회] 특수부대, 뭐가 '특수' 하길래... (5)

 



 
영화를 보면 적군의 중요시설을 향해서

소수의 군인들이 특공작전을 펼치는 것을 많이 보게 됩니다. 
 

예를 들어 이 영화,

‘나바론의 요새’입니다.




영국군 2천명의 목숨을 노리는 나바론 섬의 거포,

첩첩산중에 독일군이 우글거리는 적진의 한가운데로

포대를 파괴하라고 겨우 6명의 군인들이 보내집니다.

이들이 가는 이유는 단 하나입니다.

 
공군으로도 안되고, 해군으로도 안되니

재주 있으면 니들이 해봐라’는 것입니다.

결국 특수부대는 정규부대가 수행하지 못하는 임무의

노련한 해결사들인 거죠.

 
결론적으로 이런 저런 고생 끝에

끝내 거포를 폭파했다는 게 스토리죠.


                      <6인의 특공대랍니다. 자세가 많이 어정쩡한 게 ‘아저씨 배구단’인가요? -_-;; >

 

바로 여기서 볼 수 있는 특수부대의 임무가

‘타격작전’이라는 것입니다.

실로 타격작전은 특수부대의 가장 기본이 되는 임무죠.

   
    타격작전이란 “특수작전부대가 실시하는 단기간 또는 소규모의 공세작전으로 사전에 지정된
 
   목표물(인명, 장비 또는 시설물)을 포획/파괴/회수하는 군사작전“을 말합니다.




                          <아무리 남자끼리 신체접촉이 싫어도 해야죠. 타격작전이잖아요. -_-;;>

 

근데 말이 좋아서 타격작전이지 정말 어렵습니다.

일단 상당히 위험하죠. 이유는 간단합니다.

머릿수가 심하게 모자라기 때문이랍니다.

 
이런 타격작전은 소수의 특수부대 병력으로 타격합니다.

보통 공격할 때는 수비병력의 3배를 동원하는 것이 정석인데

오히려 적보다 3배 이상 적은 경우가 허다하지요.

 
결국 치고 빠지는 게 관건이 됩니다.

적에게 들키지 않고 은밀히 접근해서

짧은 시간 내에 정확하고도 격렬하게 공격한 다음

목표가 달성되었다 싶으면 곧바로 빠져나옵니다.


             <굳이 줄 타고 내려오는 것도 알고 보면 1초라도 빨리 적에게 한 방을 먹여주기 위해서입니다.>

 

은밀히 접근하다보니 밤을 선호하고,

침투하는 수단도

고공강하, 헬리콥터, 잠수함 등 다양합니다.

헬기로 날아와도 점잖게 착륙하지 않고

굳이 줄 타고 내려오는 이유도

빠른 시간 내에 갑자기 목표물에 접근하려는 이유에서 랍니다.

 
공격도 남다릅니다.

불과 몇 분 내에 수백발의 탄환을 쏟아 붓고

폭약을 장착하여 목표물을 완전히 파괴합니다.


                      < 명사수들의 화력이 모이면 적은 더 이상 적이 아닙니다. 벌집일 뿐이죠. ^^ >

 

이게 체력만 좋다고 되는게 아닙니다.

짧은 시간 내에 어떤 시설물을 파괴하려면

속속들이 그 내부를 알아야 합니다.

 
목표까지 정확히 몇 발자국인지

초병의 동선이 어디에서 어디인지

팀원이 피격됐을 때 어떻게 임무를 재분배할지

수십 가지 시나리오를 생각해놓고

반복적인 사전연습을 통해서

머리 속에 그리고 근육 하나하나에 각인시킵니다.


이게 바로 대한민국 특수부대의 저력입니다.

 



신고
Posted by 열혈국방 트랙백 0 : 댓글 0





영화를 보면 수많은 특수부대들이 나오지요.
블록버스터 액션영화라고 하면 어김없이 특수부대가 나옵니다.

그린베레 대원의 활약을 그린 람보 시리즈,
네이비 실과 포스리콘이 격돌하는 더 록, 델타포스와 레인저의 사투를 그린 블랙호크다운, LAPD의 경찰특공대를 그린 스피드와 SWAT, 북한 특수부대와 한국 첩보원의 대결을 그린 쉬리, 등등 특수부대원이 안나오는 액션영화는 보기 어렵죠? -.-;;;





1인칭 슈팅게임을 하다보면 캐릭터도 어김없이 특수부대입니다.
FPS게임의 원조인 카운터스트라이크는 네이비실, SAS, GIGN, 스페츠나츠 등
세계의 온갖 특수부대원들이 나옵니다.
‘스페셜포스(특수부대)’라는 국산 FPS게임은 게임TV에서 리그를 중계방송 한다지요?


                                <스페셜포스, 즉 특수부대라는 제목의 온라인 게임도 있네요.>


하다못해 액션영화의 주인공은 반드시 특수부대 출신자입니다.
본 아이덴티티의 주인공, 제이슨 본(데이비드 웹)은 특수부대 출신이고, 심지어는 007 제임스 본드는 대테러전쟁에 참전했던 SBS(영국해군특수부대) 중령 출신으로 묘사됩니다.

최근에는 전직 특수부대원이 어린아이를 구하기 위해 활약하는
원빈 주연의 ‘아저씨’란 국산 영화까지 나오고 있지요. 전직 특수부대원이란 주인공 설정도 이제 질릴 정도랍니다.^^;;;





그럼 여기서 한 가지 질문.
특수부대는 무엇이 특수한가요?

짧게 한 문장으로 대답하자면 이렇습니다.

“엄격히 선별되고 고도로 훈련된 인원으로 구성되어 일반적인 부대보다 뛰어난 능력을 보유하여 극도로 위험한 임무에 투입되는 부대.” (헉헉, 짧다면서 왜 이리 길어? -_-;;)

우선 선발기준을 볼까요?
체력 자체가 틀립니다. 일례로 군 장병 체력검정 기준에서 팔굽혀펴기 특급은 2분에 72회 이상이죠? 특급이 되기도 힘들지요.
한편, 특전부사관 선발 시에는 팔굽혀 펴기 72회는 80점에 불과하고, 80회 이상을 하여야 100점이 됩니다.


                                          <물론 특수부대는 체력이 기본이지만, 전부는 아닙니다.>


그러나 체력만이 전부라면 특수부대가 아니라 고릴라를 쓰면 그만이겠죠? 특수부대원이 되기 위해서는 체력이 전부가 아닙니다. 전쟁의 각 분야에서 전문가를 키워내야 하기에 정보작전, 화기, 폭파, 의무, 통신 등 군사주특기를 심화교육합니다.

날로 복잡다단해지는 현대의 특수전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복잡한 위성통신장비를 능수능란하게 다루고 의사가 없이도 스스로 외과수술도 해야 합니다.


                                  <해외에 나가서는 외교관 역할까지 하는 것이 특수부대입니다.>

그러나 이 많은 것을 제외하고,
특수부대를 특수부대답게 하는 것은 바로 그들의 정신력입니다.

불가능은 없다.”
“안되면 되게 하라.”
“사나이 태어나서 한 번 죽지 두 번 죽나”
“악에서 악으로! 안되면 될 때까지! 안하면 할 때까지!
“가장 먼저 들어가고 가장 늦게 나온다!”
“쉬운 날은 어제였다.”
“LNMB! (Leave No Man Behind! / 전우를 버리지 않는다!)”




가슴이 저리는 구호 한마디 한마디에 이들의 결연한 의지가 숨어 있답니다.
체력과 정신이 결합되었을 때 진정한 특수부대가 탄생합니다.

다음 회에는 이들이 어떤 임무를 수행하는지 알아보겠습니다.





신고
Posted by 박비 트랙백 1 : 댓글 5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