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슐리히펜 계획'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5.26 2차 세계 대전 전쟁사(독일 만슈타인 장군) -제2편-






2차 세계 대전 전쟁사 (독일 만슈타인 장군) -제2편-


                                       만슈타인 원수


아르덴느 돌파 작전


폴란드를 항복시킨 독일의 다음 목표는 프랑스였다.
원래 독일에는 프랑스를 침공할 때 북쪽의 벨기에, 네델란드 등을 유린해버리고 프랑스의 측면을 침공한다는 슐리히펜 플랜이라는 것이 있었다.

어차피 독일과 프랑스의 국경에는 프랑스가 막대한 예산을 쏟아 부어서 만든 마지노 요새 선이 있어서 정면 돌파가 힘들었었다.

이 슐리히펜에 계획에 따라서 fall gelb(황색 작전) 계획이 수립되었다. 그러나 만슈타인은 이 작전의 입안에 관여했으면서도 이미 세계에 널리 알려진 슐리히펜 계획에 따라 그대로 벨기에를 침공한다는 것은 현명한 작전이라고 보지 않았다.

이미 영국과 함께 독일에 선전 포고를 한 프랑스는 프랑스와 벨기에 국경에 대군을 집결해놓고 독일군의 공격을 대비하고 있는 상태였다.

그는 독일 기갑부대의 창시자 하인즈 구데리안 장군과 함께 의논하여
공격 예정 지역인 독일-벨기에 국경 아래에 있는 프랑스령 아르덴느 숲의 우회 침투를 조사해본 후 이 작전을 상신했다.

이 곳은 삼림이 울창하여 통과 불능지역이라고 판단한 프랑스가 아무런 방어 준비를 해놓지 않은 지역이었다.

이 곳만 통과하면 뮤즈강까지는 거칠 것이 없이 진격할 수가 있었다.
벨기에와 프랑스 지역에서 슐리히펜 계획에 따라 밀집한 영불군과 남프랑스의 병력을 양분한 후 기갑 부대를 진격시켜 덩케르크로 직행한다는 작전이었다.

하지만 그의 의견은 이미 히틀러가 결정한 작전을 뒤집을 의사가
없었던 간부들에 의해 배척 당했다.

하지만 그는 룬드스테드 참모장에서 동부 전선의 38군 사령관으로
전임하면서 히틀러에게 신고하는 기회를 이용해서 이 계획을 강하게 상신했다.

히틀러는 원래 귀족 출신에 지적(知的)인 이미지가 강한
만슈타인을 도도하다고 보고 별로 좋아 하지 않았었다.[귀족은 이름에 폰-von-이 붙는다.]

히틀러가 자신처럼 평민 출신인 에르빈 롬멜 원수와
하인즈 구데리안 대장을 좋아했던 사실과 대조된다.

만슈타인이 끝까지 나치당에 입당하지 않았던 것도
히틀러가 그를 싫어했던 이유중의 하나였었을 것이다.

그러나 내심 더 기발하고 공격적인 작전 계획을 찾던 
히틀러는 이 작전 계획에 흥미를 가지고 검토해 본 뒤에 기존 작전 계획을 포기하고 이 공격적인 계획을 받아 들였다.

결국 이 작전은 대성공을 거두어서 프랑스는 항복하였고, 영국군은 덩케르크에서
장비를 몽땅 잃고 영국으로 철수하는 참패를 당했다.

만슈타인의 작전 계획은 만슈타인 계획이라는 공식 명칭이 있지만
후에 식클 플랜이라는 이름으로 더 알려지게 된다.[Sichelschnitt -sickle cut-] 식클은 유럽의 농기구인 낫을 말한다. 밀 보리같은 농작물을 베듯 프랑스를 두 쪽으로 베어서 두 동강이 낸다는 뜻으로 붙인 것이리라.

유럽의 석권에 성공한 히틀러는 기분이 좋아져서 이 아이디어를 낸
만슈타인을 대장으로 진급시키고 그에게 훈장을 수여하였다.


1941년 2월.
만슈타인은 56 판저[panzer; 기갑부대]사령관으로 임명되었고
히틀러는 그해 6월 22일 대군을 동원해서 소련을 침공하였다.

그의 몰락을 가져다 준 치명적인 실수였었던 이 소련 침공 작전은
바르바로사 작전으로 명명되었다.

독일 참모 본부나 일선 장군 대다수가 이 침공계획을 반대했었지만 이미 정신이 이상해진 히틀러는 병참이나 보급 또는 수송 등의 문제를 가볍게 무시해버렸다.

세계의 강대국인 미영[미국은 아직 참전전]과 겨루고 있는 판에
또 광활한 영토와 자원을 가진 소련과 또 다른 전선을 만든다는 것은 지각없는 짓이었지만 독일 장군들이 히틀러의 장기인 말솜씨와 그의 카리스마에 눌려 전쟁에 끌려 들어간 것이었다.

-------------------------------------------------------------

사실 독일군이 박살 난 것은 영미가 공격했던 서부전선이 아니라
소련과 겨루었던 동부전선에서였다.

이 전쟁에서 독일군 손실 병력의 70퍼센트가 발생했었다.
소련은 줄기차게 자기들이 독일을 쳐부순 주인공이라고 했었다. 요즈음은 사가들이 이 사실을 공개적으로 인정해주는 추세다.

-------------------------------------------

하여튼 이미 두 번의 서부 전선 전역(戰役)에서 두각을 보인 
만슈타인은 대 소련 전에서 유감없는 천재 명장의 능력을 발휘하였다.

그는 공격의 포문이 열리자 마자 단 이틀 사이에 100마일을 진격해서
두 개의 결정적인 전략 목표인 드비나 강의 두 다리를 점령하였다.

1941년 9월 그는 11군 사령관으로 승진 발령되었다. 전 사령관이었던 쇼베르트 장군은 이 블로그 앞에서 소개한 바 대로 그의 연락기가 지뢰 밭에 내리는 바람에 횡사하였다.




크리미아 -세바스토폴 요새 공성 전투


전투 지휘관으로서의 그의 눈부신 전공은
크리미아 반도 점령 - 세바스토폴 공성 작전에서 크게 꽃을 폈다.

크리미아 반도는 소련 영토가 흑해로 뻗어 나온 반도이며
소련 침공에서 전략적으로 중요한 가치가 있었다.

만슈타인의 11군은 41년 10월 28일 소련군의 방어선을 돌파하고 이어서
크리미아 반도 전역을 휩쓸며 10여일 만에 석권해버렸다.

그러나 견고한 요새로 둘러싸인 세바스토폴 항구는 맹렬히
저항하며 버티었다.

이 곳을 점령하지 않고서는 크리미아 점령이 의미가 없다고 본
만슈타인은 점령 작전을 추진하였다.

1941년 10월 30일 시작한 공성전은 의외로 고전하면서 두달이나
허비하였다.

1941년 12월 26일 크리미아 반도의 목 부분에 해당하는 케르크 해협의
테오도시아에 소련군이 기습 상륙해서 만슈타인 군을 위협하였다.

이 기습 상륙 작전은 독일군이 모스크바 교외에서 공격의 기세가 꺽였던
겨울 위기 때 찾아왔는데 적의 반격은 대규모였고 매우 거셌다.

이 생각지도 않았던 배후 기습에 만슈타인은 세바스토폴 공략을
중지하고
대부분의 부대를 크리미아에 상륙한 소련군을 공격하는데 투입하였다.



                                                크리미아 전투
               왼쪽 아래에 세바스토폴이 보이고
오른쪽 육지에 가까운 쪽에 케르크 항이 보인다.


다음해 5월 18일 소련군은 결국 17,600명의 전사자와 347량의 전차, 그리고 3,500문의 야포를 유기하고 상륙하였던 케르크 해협을 되건너 패주하였다.

배후의 소련군을 평정한 만슈타인은 다시 세바스토폴 공략을
준비하였다.

세바스토폴 요새를 재 공략하면서 만슈타인은
독일 본토에서 긴급히 수송해온 800mm 대구경 열차포 '구스타프'를 사용했다. 이 포는 프랑스의 마지노 요새를 부수기 위해서 특별히 만든것이었지만 소련 전선으로 출동했다.



                                        거대 폭탄 45발을 발사했었다.


1904년 여순 공략전에서 일본군이 280mm 요새포를
요새화한 여순항에 사용했던 것에서 영감을 받았는지 모른다.

독일 공군의 맹폭하에 5월 18일 요새 공격이 다시 개시되었다.
세바스토폴 외곽 방어선이 6월 16일 돌파되었고 치열한 전투가 잇따른 뒤인 7월 4일 드디어 세바스토폴이 점령되었다.

히틀러는 이 소식에 기분이 좋아져서 만슈타인을 세바스토폴의
정복자라고 치켜세우며 만슈타인을 원수로 특진시켰다.




레닌그라드 포위 전투


그가 난공불락인 세바스토폴의 점령에 성공한 것을 본
독일 참모 본부는 그 때까지 점령당하지 않고 버티고 있던 북쪽 발틱 해의 레닌그라드 공격을 그에게 맡겼다.

만슈타인은 그의 군대 일부와 참모들을 인솔하고
남부 전선에서 북부 전선으로 이동하였다.

레닌그라드 공격은 뜻대로 진행되지 않았다.
갑자기 외부의 소련군이 휠씬 우세한 병력으로
만슈타인 군을 공격했다. 만슈타인은 소련의 압도적인 군세를 교묘한 기동으로 피해가며 연속적인 반격을 가했다.




                                      모스크바 기념관에 있는 레닌그라드 항쟁기록화


몇 달간의 전투에서 소련군은 무려 6만 명이나
잃는 참패를 당했다.

그러나 레닌그라드 외부에서 소련군과의 힘에 부치는 전투를 치룬
만슈타인 군은 힘을 소진하여 레닌그라드 공략 작전을 계속할 수가 없었다.

레닌그라드 포위전은 1943년까지 계속되었지만 독일이 점령을 포기한
결과로 끝이 났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국방부 블로그 트랙백 0 : 댓글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