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여성 의장대원들의 데뷔 행사

                                 - 이번 글은 울프독님이 직접 행사를 취재하고 기고해 주셨습니다.-


지난 금요일 용산 전쟁 기념관에서 2011년도 첫 국방부 의장대 시범이 있었다.
올 첫 시범은 특기할 새 소식을 담고 있다.

의장대 전문 팀에 이동 배치 된 여성 부사관들이 전쟁 기념관에서 첫 선을 보이는 데뷔 무대이기도 했기 때문이다.

국방부 의장대에 포크 댄스같은 시범을 보이는 여성 대원팀이 있었지만 이번에 이동 배치 된 여성 부사관들은 남자 대원들과 똑 같은 시범 훈련을 받은 전문 인력이다.


                                                        

"아-! 서울 공기 정말 탁하다!"


전쟁기념관 입구에서 만난 남녀 학생들. 독특한 복장이 인상적이어서 어느 군 소속인지 지켜봤다.

"한국군인가 ?"

멍청한 울프 독을 보고 인솔 교수가 설명한다.

"우리는 민간 대학의 군사학과 학생들입니다."

알고 보니 대전의 '뜨는 대학 ' 혜천 대학 군사학과 학생들이었는데.. 오늘 단체 관람을 위해서 방문하는 길이었다.

우리나라에도 미국 VMI(Virginia Military Institute; 버지니아 군사학교)같은 민간 군사 대학이 생긴 것은 알고 있었는데  오늘 처음 그 학생들을 보았다. 하여튼 국군의 질적 발전을 위해서 좋은 제도들이 탄생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미군들도 첫 시범 소식을 듣고 찾아왔다.

오산 미 공군 기지의 장병들인데 전철을 타고 용산 삼각지 역까지 왔단다.




엄마와 같이 관람 온 아기.

"엄마야! 좀 비켜라. 나도 좀 보게!"




의장대 장병들이 캐릭터의 복장으로 어린이들에게 재미 써~비스!




드디어 시작! 북소리가 용산의 하늘을 뒤 흔든다.





드디어 후방에.. 여성대원들이 합류 한 국방부 의장대 등장 !



 



넓은 광장의 정면으로는 감히 접근하지 못하고 뒷태만 촬영할 수  밖에 없었다..ㅡㅡ;
총은 가벼운 모조총을 들었다.
총 6명이 용산의 첫 무대에 선을 보였다.





긴장  !





초조 !




 도전 !




받들어 총 자세로 시범 시작!





여성 의장대원들이 의장대 중앙에서 시범을 주도한다.




절정으로 가는 행사 !




박진감의 작열!




박력과 파워가 남자 대원들을 압도한다.
여성대원들 정말 잘한다! 화이팅!!




휘날레로 다가가는 중.....  너무 빨리 끝나 아쉽다!





"  에이~~  벌써 끝났어 ?  누나들아! 또 한번만 더 보여주라!"




에휴~~힘들어..  오늘 실수 없었죠?
실수는 무슨... 너무 잘했는걸 !

현재 새로 임관한 8 명의 여자 대원들이 우윤미 소대장 지도하에 맹연습 중! 곧 선보인단다 !





관람객들을 위한 기념 촬영 !




관람객들과의 써비스 기념 촬영 .


전격전이 따로 있냐?
남학생들이 우당탕 쇄도해서 옆자리를 다 선점해 버린다.
하여튼 머스마들은 다 똑 같다니까! ^^




함께 온 여학생들이 괜스레 뿔났다..
"너와 내가 아니면 누가 지키냐?! 우리 교수님을 !"
방효식 교수님이 제자들의 뜨거운 사랑과 의리에 감동하신다.
" 맞다! 군인은 의리가 최고 아이가?!"




학생들이 의장대 간부들에게 질문도 하고 기념 촬영도 한다.
미래의 직업 세계에 대한 강한 호기심과 당찬 포부를 보이는 모습이 보기에도 흐뭇하다..

오늘 여성 의장대원들이 최초로 선보였지만.. 뒤를 따를 후배들도  줄을 이을 것이라는 예감을 들게 한다.

오늘 전쟁기념관을 방문한 학생들 중에 장래 의장대의 간부들도 꼭 탄생할 것이다.





신고
Posted by 열혈국방 트랙백 0 : 댓글 0





서울 광화문광장입니다. 
9월28일 화요일 해군 627대대 등의 헬기선도비행, 특전사 1여단의 공중탈출, 
공군 11비행단(F-15K), 17비행단(F-4E), 1비행단(T-50) 등의 축하비행이 이어졌습니다.

(그들은 왜 '비행?!'을 저질렀을까?? ㅋㅋ)  



                                                
                       광화문광장 시민분들과 함께 '서울수복과 국군의 날'을 축하하였습니다. 




                                              '와~ 시민분들 정말 많이 오셨네~'
                                  우리군 의장대입니다. 헌병을 앞세워 시가행진을 준비중이고요,


"둥둥둥둥!!!!   둥  두둥~ 두둥!" 우렁차게 울려퍼지는 우리 육군의 북소리와 함께, '10. 9. 28(화요일) 경복궁 홍례문 앞 광장에서는 '6.25전쟁 60년 서울수복기념 국군의 날 행사'가 이루어졌습니다. 이번에도  '열혈국방'이 직접 현장취재하였습니다!




행사장에는 4,500여 명이 참석하였는데요, 국내/외 참전용사(국내 : 700명, 해외 300명), 21개 참전국 정부대표, 각급 단체인사, 주한외교사절 등이 함께 하셨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의 입장, 순국선열과 호국영령들께 묵념과...




이어, 참전21개국과 UN 기 게양, 우리군이 참여한 '김운미무용단' 70명의 기념공연 등이 있었습니다.





이번엔 무공수훈자(이등중사 강귀선, 일등중사 김두석 등 4명)와 유공부대(육군 5사단, 해군 교육사령부, 공군 20전투비행단 등 10개 부대)에 대한 대통령 포상입니다. 무엇보다 감격스러웠던 것은, 수상자 포상시 거침없는 거수경례로 전우에 대한 존경과 축하를 보내신 참석자분들의 모습이었습니다. 



                                                     '수상자들에 대한 존경과 축하를 담아.'


이어, 이명박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 ....6.25에 참전하여 서울수복과 승리를 이끌어낸 우리국군은, 더욱 국민들의 신뢰와 사랑을 얻을 수 있도록 '군인정신'을 새롭게 해야하며, 오늘날 대한민국이 세계에 우뚝 설 수 있도록 기꺼이 6.25전쟁에 참전해 주신 해외참전용사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 라고 강조하였습니다.


  


기념식이 끝나고...







                                참석 어머니 단체와 어린이들의 인기를 한몸에 받았던 인순이 공연


기념식 후, 인순이 공연 등을 보시며 한가로운 시간을 보내고 계신, 이날의 주인공 6.25참전 용사와 유가족분들...  생사를 넘나들며, 민족상잔의 6.25전쟁터에서 대한민국의 자유 수호를 위해 온몸을 내던지셨던 이 분들....  이 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드립니다.











  






신고
Posted by 열혈국방 트랙백 0 : 댓글 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