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대와 스마트(Smart)폰

 
군대라고 하면 보안이 우선시 되는 영역이죠.
그래서 마음대로 병사들에겐 휴대폰의 휴대가 허용되지 않습니다.
간부들조차도 업무 이외에는 휴대폰을 함부로 사용할 수 없죠.


                                            군대는 보안에 생명이 오고가고 하지요? 
                            OPSEC이란 OPeration SECurity, 작전보안의 준말이죠.


하지만 실제로 훈련을 뛰다보면 군전용 통신선보다 휴대전화가 더 잘 통할 때도 있습니다.
이것은 비단 우리나라뿐만이 아니죠.

1984년 그라나다 침공에서 통신이 끊긴 미군 특수부대가
국제전화를 통해 지원을 용청한 사례
는 유명합니다.
그때 당시 신용카드로 통화비를 결제하지 못했다면 부대는 전멸했을지도 모르죠.


        영화 트랜스포머에서도 크레딧카드로 결제하여 본부와 연락하는 장면이 나오지요?
                                          실화에 바탕한 애기랍니다.


역사를 통해 보면 군은 가장 진보된 기술을 선도해 나가는 기관이랍니다.
군의 전자정보분야도 민간의 진보된 기술을 재빠르게 받아들이고 있답니다.
대표적인 예가 아이팟 터치와 아이폰입니다.


                             훌륭한 전쟁도구로 등장한 mp3와 스마트폰들입니다.
                       사진은 현지어 통역을 위해 미군이 사들인 아이팟나노 모델이죠.


미군은 최근에 여러가지 스마트폰과 mp3를 채용하고 있습니다.
아프간에 파병되었던 미군의 제10산악사단은 현지 주민과 기본적인 대화를 하기 위해
아이팟이나 아이팟 나노에 스피커를 단 모델을 280대 구매했었죠.


              스마트폰으로 저격도 가능합니다. 스마트폰이 훌륭한 탄도계산기가 되어주죠.


스마트폰으로 탄도를 계산하기도 합니다.
미군에 저격총을 납품하는 한 회사는 아이팟터치와 이이폰에
탄도계산 프로그램 "볼릿플라이트"를 설치한 모델을 선보였습니다.


                           가까운 미래엔 스마트폰으로 소형 무인기를 조종하게 됩니다.


스마트폰으로 소형무인기를 조종하고 영상을 보는 프로그램도 등장하고 있습니다.
이런 최첨단 기능을 말고서라도 스마트폰이 군대에서 할 수 있는
가장 큰 일
이 한 가지 있죠. 바로 GPS 기능입니다.


            군용 GPS입니다만 이 구형모델들은 덩치만 큰데다가 좌표밖에 표시하지 못하죠.


블랙베리나 아이폰 등의 스마트폰에서 구글맵을 사용하면
GPS 정보가 정확히 입력된 지도가 나오죠.
위성사진과 함께 말입니다.


                   제대로된 스마트폰만 있으면 나도 007! 전장정보를 손안에 볼 수 있죠.
                                      그것도 1600만 컬로로 말입니다.
 

미군이나 러시아군에서 사용하는 첩보위성만큼 정확하진 않겠지만
일선의 소대급 보여부대가 이것보다 정확한 정보를 받기는 쉽지도 않을 것입니다.

스마트폰이 보급된 군대는 그만큼 전투력이 높아질 수 밖에 없겠죠.
보안문제만 현명히 해결한다면요.






새해 복많이 받으셨나요? 즐거운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신고
Posted by 박비 트랙백 0 : 댓글 1


최근 중국 상하이에 펜타곤을 닮은
“짝퉁” 건물이 세워진다고 해서 화제가 되었지요?

아시다시피 펜타곤이란 영어로 오각형이란 뜻이지요.
그러나 고유명사로 펜타곤은 미국방부의 청사를 의미합니다.
세계 유일의 초강대국이 되어버린 미국의 강력한 국방력을 상징하는 건물로 유명합니다. 
 



한가지 재미있는 점은 영어로 "Pentagon"이라고 부를 때는 국방부 청사건물을 얘기하는 게 아니라 국방부를 의미하게 되고, 청사 건물은 그냥 "the building"이라는 말을 씁니다.  
펜타곤은 세계에서 가장 큰 저층 사무건물로도 유명합니다. 지평은 3만5천5백 평으로 세계에서 가장 넓은 사무건물의 지평을 기록하고 있으며  연건평은 무려 10만4133 평에 이르러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의 3배나 된다고 합니다. 펜타곤 건물을 포함한 부속건물들이 차지하는 총 면적은 71만여 평에 이릅니다. 아무리 넓은 미국이라지만 이 정도면 입이 다물어지지 않습니다. 
 



특히 재미있는 점은 펜타곤은 오각형의 환형(環形) 동이
5개가 연결된 구조라는 것입니다.
바로 이 동이 Ring이라는 것으로
안 쪽으로부터 A링, B링, C링, D링, E링으로 구성됩니다.
그리고 이 동을 모두 10개의 복도가 연결하고 있는 구조입니다.
한 개의 동은 지상 5층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그라운드 제로 까페



펜타곤의 맨 가운데는 오각형의 정원이 있습니다. 이 정원은 "그라운드 제로"라고 불리는데 이는 냉전시절 소련이 핵공격을 하면 이곳을 조준하고 쏠 것이라는 뜻에서 붙여진 별명이라고 합니다.
정원 한 가운데에는 "그라운드제로 카페"라는 스낵바가 있는데
냉전시절 첩보위성으로 펜타곤을 감시하던 소련은
이곳에 사람이 붐비자 극비시설이 있는 것으로 착각했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언제나 핵미사일 2발은 펜타곤의 카페 그라운드제로를 노리고 있었다네요.
그러나 막상 여기에 존재한 것은 핫도그를 파는 가게였답니다.
물론 믿거나 말거나... ^^; 

 




펜타곤의 수많은 복도들을 합치면 모두 28km에 이르는데
재미있는 점은 건물의 독특한 구조로 인해 실내의 어느 한 지점에서
다른 지점으로 이동하는데 아무리 길어도 7분을 넘지 않는다고 합니다.




펜타곤의 건설은 2차세계대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1941년 당시 전쟁성(War Department; 국방부의 전신)은
2만4천명의 직원이 17개의 건물에 흩어져서 있는 아수라판이었습니다.
게다가 2차대전의 확대로 인하여 이듬해에는
대략 3만명의 직원이 충원되기로 결정되자
전쟁성은 새로운 청사를 짓기로 결정하게 됩니다.

이에 따라 1941년 9월 11일 펜타곤의 건설이 시작되어
1943년 1월 15일에 완공되었습니다.
이런 대규모의 건물이 16개월 내에 완공되었다는 것은 일대 기록입니다. 
 

9.11 테러당시 항공기 충돌 장면



한편 2001년 9월 11일 아메리칸 항공 소속 77번 여객기가 펜타곤에 충돌하여
펜타곤 직원 125명이 숨지고 항공기에 탑승한 64명이 사망했습니다.
바로 9.11 테러입니다.

9.11 테러로 붕괴된 사무실들은 복구사업인 "피닉스 프로그램"을 통해
이듬해 8월 15일에 복구가 완료되었다고 합니다. 
 




펜타곤에는 워싱턴의 지하철(블루와 옐로우 라인)이 연결됩니다.
물론 지하역에는 무장군경이 24시간 철통같은 감시를 하고 있죠.

9.11 테러 이전만 해도 지하철역에서 펜타곤 로비로 연결되는
에스칼레이터가 운영되고 있었지만 테러이후 봉쇄되었으며
지금은 펜타곤 건물개수사업의 일환으로 아예 없어졌습니다. 
 




한편 펜타곤의 이름이 붙은 지명도 있습니다.
이름하여 펜타곤 씨티입니다.
펜타곤은 버지니아주 알링턴 카운티에 위치합니다.
펜타곤의 남쪽으로 알링턴의 거주밀집지역들이 있는데 '펜타곤 씨티'와 '크리스탈 씨티' 2곳입니다. 알링턴 국립묘지는 펜타곤의 북쪽에 있습니다.


자 그럼 또 다음 번에 뵙겠습니다.^^


신고
Posted by 박비 트랙백 0 : 댓글 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