탱크이고 싶었던 전차들
 
 
비록 최근에는 휴대하기 편리한 각종 고성능 대전차화기의 발달로 인하여 전차무용론이 심각하게 대두되기는 하지만, 1916년 제1차 솜전투(Battle of Somme)에서 고착된 전선을 돌파할 회심의 비밀무기로 전차가 처음으로 세상에 등장한 이후 100여년 가까이 지난 현재까지 전차는 지상전의 왕자로 그 권위를 가지고 있다.


                                           아직까지도 탱크는 지상전의 왕자로 전혀 손색이 없다
 

그런데 전차가 영어로 탱크(Tank)라는 명칭이 붙게 된 데는 조금 웃기는 사연이 전해진다. 영국에서 이 전차를 개발하여 전선에 공급할 때 적군이 알아볼 수 없도록 문서나 전차의 겉포장에 탱크(흔히 말하는 물이나 유류 저장고를 지칭하는 탱크)라는 암호로 표기하면서 그 이름이 유래하였다는 것이다. 사실 최초의 전차인 Mk1의 겉모습이 물탱크와 비슷하게 생기기도 하였는데 이런 유래가 확실하게 확인된 사항은 아니다.

 
                                              초기 전차인 Mk VII의 생산 모습인데 마치 물탱크 같다
 

오늘날 전차라고 한다면 떠오르는 일종의 스펙이 있는데, 예를 들어 두꺼운 장갑, 무한궤도를 가진 구동형태, 터렛 형태의 포탑 등이 그러하다. 이러한 보편적인 전차의 모습은 수많은 실전을 통하여 단점을 하나하나 개선하고, 기갑부대의 아버지로 불리는 하인츠 구데리안(Heinz Guderian) 같은 기갑부대 선각자들의 노고가 더해져 정립된 것이다. 따라서 무기사에 있어 초기 전차는 상당히 다양한 모습으로 존재하였다.


 
               
무전기, 큐폴라, 바구니 구조 터렛 등을 갖추어 현대 전차의 표준이 되었던 독일 3호 전차
 

전차가 물탱크 같은 초기의 엉성한 모습에서 지상전의 왕자로 본격 자리매김하게 된 시기는 제2차 대전부터인데, 이전까지는 국가별로, 제작사별로 각기 다른 중구난방의 모습으로 진화하여 왔다. 전차를 지상전의 주역으로 만들었고 새로운 전술 개발에도 앞장섰던 독일도 전쟁 초기만 해도 오늘날 기준으로 볼때 전차로 보기 힘든 1호 전차나 2호 전차를 주력으로 삼고 있었을 정도였다.


 
                
제2차 대전 초기 독일군의 주력이었던 1호 전차-전차라고 하기에는 부족한 부분이 많다.
 
따라서 1930년대 초반까지는 전차의 백가쟁명시대라 할 수 있을 만큼 다양한 모습의 전차들이 선보였다. 그중에는 전차의 모습을 갖춘 일군(一群)의 경장갑전투차량도 있어 각국에 널리 보급되었는데 이를 탱켙(Tankette)이라 한다. ‘작은 전차’라는 어원에서 알 수 있듯이 보병지원 또는 정찰을 위한 경전차였는데 사실 무장이나 장갑능력을 고려할 때 전차로 보기는 힘든 모습이었다.


 
            
                                                      1930년대 활약한 폴란드 군의 탱켙
 

탱크의 원조인 영국에서 1930년 초 개발한 카든로이드(Carden-Loyd) Mk4를 탱켙의 시초로 보고 있는데, 이후 이러한 탱크 아닌 탱크들이 유럽의 각국으로 널리 퍼져 사용되게 되었고 일부는 제2차 대전에 참전하기도 하였다. 하지만 보통의 소화기에도 구멍이 뻥뻥 뚫릴 만큼 얇은 장갑과 작전능력의 한계 등으로 인하여 급격히 전선에서 도태되었다. 한마디로 전차도 아니고 장갑차도 아닌 어정쩡한 형태이었기 때문이었다.


 
                                    태평양전쟁에서 파괴 된 일본의 94식 탱켙이 미군 M-4에 얹혀져있다.
 

대규모로 제식화 되었던 유럽전선에서 탱켙이 특별히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는 기록을 찾아 보기 힘들고, 태평양 전쟁에서는 일본이 탱켙을 대량생산하여 밀림전에서 유효 적절히 사용하였다는 기록이 있으나 유럽 전선에서 독일군 티거(Tiger) 전차 앞에서 고양이 정도였던 미군 M-4전차가 일본의 탱켙을 상대로 호랑이 노릇을 하였다는 사실에서 예견 되었듯이 탱켙은 급속도로 구시대의 유물이 되었다.


 
                            탱켙의 모습을 엿볼 수 있는 비젤장갑차와 어느 날 홀연히 사라진 디스켙
 

오늘날 독일연방군 공정부대가 사용하는 비젤(Wiesel)장갑차를 보면 탱켙의 모습을 조금이나마 엿볼 수 있지만 탱켙의 카테고리에 넣을 수 있는 소형탱크는 더 이상 없다. 탄생 시기부터 탱크가 되고 싶었지만 탱크 아닌 탱크로 어중간하게 존재하다 사라진 탱켙을 보면 이름 때문인지 초기 디지털 시대에 PC의 기록매체로 맹활약하다 홀연히 자취를 감춘 디스켙(Diskette)이라 불린 미니 플로피디스크가 떠오른다.




신고
Posted by 열혈국방 트랙백 0 : 댓글 0
 
 





다시 등장한 한니발의 코끼리
 

 
제1차 대전 당시 전선이 고착화되고 인명손실이 늘어나자 이를 타개할 방법을 골몰하던 영국은 비밀리에 최초의 현대식 전차 Mk I을 제작하여 1916년 9월 15일 솜전투(Battle of Somme)에 투입하였다. 전세를 뒤집을 만한 회심의 히든카드로 전장에 데뷔시켰지만 운용 노하우가 전무하였고 작전에 투입한 전차가 총 49대밖에 되지 않았던 데다가 고장차량까지 생겼다.

 
                                            1916년 솜 전투에 사상 최초의 전차가 등장하였다
 

이 때문에 생각했던 것만큼의 피해를 독일군에게 입히지 못하고 전선돌파에 실패하자 일선에서는 전차무용론까지 제기되었다. 그러나 전차가 장차전의 주역임을 입증하는데 그리 오랜 시간을 필요로 하지는 않았다. 1917년 11월 20일 캉브레전투(Battle of Cambrai)에서 474량의 전차를 집중 투입한 영국은 진지돌파에 성공하였고 이로써 전차는 그 효과를 인정받게 되었다.

 
                                                  깡브레전투에서 전차는 돌파의 주역으로
                                                  진면목을 발휘하였다
 

2차 포에니전쟁 초기에 카르타고의 명장 한니발(Hannibal)이 코끼리를 동원하여 로마군을 기겁하게 만들었던 것처럼, 캉브레전투에 등장한 영국의 대규모 전차부대는 참호에 안주하여 소극적방어전을 펼치던 독일군을 혼비백산하게 만들어 버렸다. 당시 영국의 신문들이 한니발의 코끼리가 다시 등장하였다고 대서특필하고 전차의 전선돌파와 작전모습을 상세하게 보도하였을 정도로 의기양양하였다.


 
 
                                                          영국의 언론은 한니발의 코끼리가
                                                          재림하였다고 선전하였다
 

전선의 병사들도 전차가 한니발의 코끼리를 능가하는 전선의 수호신이 될 것이라 생각하고 믿음직스러워하였다. 전차를 앞에 두고 건배를 하는 당시 병사들의 모습은 마치 새 차를 장만하고 무사고 운전을 기원하며 고사를 지내는 우리의 모습과 상당히 유사할 정도인데, 항상 죽음을 앞에 두고 싸워야 하였던 그들을 안전하게 보호해 줄 수 있는 새로운 무기가 등장하여 느꼈을 반가운 감정이 자연스럽게 표출 된 것이라 생각 된다.

 
 
                                                   영국군은 전차가 승리를 안겨줄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았다
 

하지만 이런 기쁨도 잠시뿐이었다. 코끼리의 약점을 알게 되자 로마군이 가지고 있던 두려움은 급속히 반감되고 그에 상응한 작전을 펼칠 수 있었던 것처럼, 당시 기술로는 어쩔 수 없이 빈약했던 전차의 장갑능력과 느린 기동력을 독일이 파악하게 되자 효과적인 대전차 공격방법을 찾아내었던 것이었다. 더구나 독일도 즉시 전차를 카피 생산 하자 전차가 연합군만이 보유한 필살기가 아니게 되었다.

 
   
                             적들도 코끼리를 만들어 내었고 전차간의 전투도 벌어지게 되었다
 

상대도 전차를 보유 하였다는 것은 다시 말해 전차끼리의 전투가 일어난 것을 뜻하며 당시 신문들은 전쟁터에 새롭게 등장한 전차전의 모습을 상세히 기술하였다. 결국 영국의 입장에서는 한니발의 코끼리보다 약발이 오래가지 못한 꼴이 되었다. 전선에 그럭저럭 데뷔하여 무기사에 길이 남을 도도한 발자국을 찍었지만 당시의 전차는 전쟁 전체를 좌우 할 만큼 위력적이지 않았던 둔중한 코끼리였을 뿐이었던 것이었다.
 

                                               전차에 대해 무한한 신뢰를 보내는 보병들의 모습
 

하지만 이 코끼리들이 진화하여 전쟁의 주역으로 등장하는데 그리 오랜 시간을 필요로 하지는 않았다. 역사상 처음으로 전차의 공격을 받아 두려움을 겪었던 독일은 다음 전쟁에서는 이를 갈고 다듬어 미처 참호가 만들어질 틈도 주지 않았을 만큼 전선을 급속히 돌파하여 승리를 이끌어 내는데 성공하였던 것이었다. 제2차 대전을 기점으로 전차는 지상전의 왕자로 자리매김하면서 불과 20년 만에 둔한 코끼리가 날렵한 공룡으로 변하였던 것이다.

 
               전차는 다음전쟁에서 지상의 왕자로 등극하였고 지금도 중요한 위치를 점하고 있다
 

그런데 역사는 도전과 응전의 과정이라는 말처럼 전차의 발달은 대전차 무기의 발달도 함께 동반하였고 현재까지 그런 추세는 지속되고 있다. 대전차 무기는 시간이 갈수록 휴대가 편리하고 정확도는 물론 파괴력도 높아져서 전차에게 위협적인 존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하지만 전차는 등장이후 지상의 왕자 자리를 계속 차지하는 것을 보면 과연 어디까지 발전하게 될지 궁금해진다. 과연 훗날에도 한니발의 코끼리 같은 존재가 될 수 있을까?

 
신고
Posted by 열혈국방 트랙백 0 : 댓글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