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둘기로 전쟁하던 시절 그리고 지금

 

 
전화가 희귀했던 예전에는 전화의 보유 유무가 부의 상징이었으며 또한 재산이었던 시대가 있었다. 믿기지 않겠지만 아주 오래전도 아닌 1980년대 중반까지만 해도 통신 인프라가 열악하여 전화 개통은 상당히 어려운 일이었다. 따라서 청색전화니 백색전화니 해서 통신권 자체가 프리미엄이 붙어 거래되기도 하였다.

 
                           한때 전화 (엄밀히 말해 통신권)가 고가로 거래되던 적이 있었다
 

그리고 전철역이나 터미널처럼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공공장소에는 대규모의 공중전화 부스가 있었다. 지금은 길거리에서 공중전화를 찾기가 힘든 시대가 되었지만 그 때만 해도 공중전화가 설치된 곳에는 전화를 걸기 위해서 항상 사람들이 길게 줄 서있는 모습이 일상이었다. 때문에 지금 같으면 상상하지도 못할 어처구니없는 사고도 종종 일어났다.

 
              예전에는 공공장소에 대규모 공중전화부스가 있었고 항상 사람들이 길게 대기하였다
 

워낙 줄이 길다보니 통화를 간단명료하게 하는 것이 예의였는데 경우에 따라 앞사람의 통화가 길어지면 급한 통화를 하여야 할 뒷사람이 전화를 빨리 끓으라고 재촉하여 트러블이 발생한 적이 흔했다. 대부분 말싸움으로 끝나지만 경우에 따라서는 주먹다짐까지 오고가는 경우도 많았고 심한 경우에는 앞사람의 통화가 길다고 살인까지 하는 경우도 있었다.


                           이런 날, 뒤 사람 배려안하고 통화를 하다가는 싸움이 벌어질 지 모른다 
 

핸드폰이 대중화된 이후의 좋은 점 중 하나는 이런 모습이 발생하지 않는 것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위의 예처럼 통신 때문에 살인사건까지 발생했다는 것은 역설적으로 통신과 우리 삶이 동떨어져 있지 않음을 반증하고 있다. 그 만큼 통신은 교통과 더불어 인간사의 흐름을 지속적으로 연결해주는 중요 사회간접자본이다.

 
                                          통신은 인간사를 연결하는 중요 수단이다

 
통신의 중요성은 군에서 특히 더한데 전쟁의 승패에 결정적인 요인으로 작용 할 정도다. 통신이 차단된 백만 대군을 정예 십만 군대가 이길 수도 있는 것처럼 통신망이 승패의 결정적 요소로 작용한 예를 전사에서 찾는 것은 그리 어렵지 않다. 이처럼 전쟁터에서 통신은 과거 뿐만 아니라 앞으로도 당연히 중요하다.

 
                                         통신이 가장 중요한 곳이 바로 전쟁터다

 
지금이야 생필품화 된 핸드폰을 다들 가지고 있겠지만 이동통신의 필요성이 제일 먼저 제기되고 이동통신 수단을 제일 먼저 실용화한 곳도 사실 군이고 역사도 오래되었다. 그 중에서 현대의 휴대폰은 커녕 무전기 개념조차 희미했던 제1차 대전 당시까지만 해도 전서구(傳書鳩-Homing Pigeon)는 전장에서 유용하게 쓰였던 이동통신 수단이었다.

 
                                 정찰기에서 전서구를 이용하여 정보를 보내는 모습

 
비둘기는 자기가 살던 곳으로 회귀하는 성질이 강하고 사육하기도 쉬운 편이라 유무선 통신이 실용화되기 전까지 가장 빠른 통신수단으로 애용되었다. 기원이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을 만큼 오래전부터 사용되어 왔기에 당연히 전쟁과도 관련이 많은데 별도의 전서구 관리부대도 있었고 애니메이션 발리언트(Valiant)처럼 제2차 대전 당시에도 종종 사용되었다.

 
                                             제1차 대전 당시의 전서구 관리부대

 
그 만큼 전쟁은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이 동원되는 치열한 경쟁의 장이다. 그런데 요즘 통신업계의 무한경쟁은 전쟁보다 오히려 더 무서운 속도인 것 같다는 생각이 종종 든다. 덕분에 문명의 혜택으로 요즘처럼 사람과 사람간의 통신이 원활한 적이 유사 이래 없게 되었고 오히려 최근 열풍이 부는 스마트폰처럼 단순히 통신을 넘어서 그 이상이 가능한 세상이 되어 버렸다.

 
                    이제는 알고싶지 않은 타인의 통화내용까지 강제로 듣게되는 시대가 되었다
 

하지만 너무 편해서 그런가?  핸드폰을 비롯한 통신수단의 대중화와 다양화는 예전에는 없던 새로운 예의가 요구될 만큼 또 다른 많은 문제를 양산하였다. 문명의 이기를 사용하면서 남을 배려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졌다는 느낌이다. 전서구를 이용하여 전쟁을 하던 시절보다 통신이 자유로운 지금이 더 삭막하다면 그것은 좋은 수단을 제대로 사용하지 못하는 인간들이 문제가 있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된다.


신고
Posted by 열혈국방 트랙백 0 : 댓글 3

               아무도 모르게 너무나 중요한
 

 
과거에도 물론이거니와 디지털 전장화 되어가는 장차전에서도 통신의 중요성은 크다고 하겠습니다. 아니 유사 이래 전쟁터에서 통신의 중요성이 강조되지 않은 적은 한 번도 없었습니다. 과연 통신이 두절된 상태에서 전투 자체가 가능할지요? 열심히 싸워 이기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통신이 두절되어 양익이 무너졌다는 사실을 나중에 알게 되었다면 얼마나 황당할까요?

 
                          앞만 보고 싸우기 위해서 더더욱 통신은 중요합니다.
 

막상 전쟁사를 들여다보면 통신분야는 간혹 조연정도로 등장하지만 지휘는 반드시 통신을 통하여 이뤄지기 때문에 그 어떤 병과 못지않게 그 중요합니다. 흔히 일선의 전투부대에 비해 지원계통 부대에 대한 세인의 관심이 적지만 통신도 엄연히 중요한 지원 수단입니다. 흔히 위대한 장군은 싸움에 임하기전 보급부터 생각한다는 명언처럼 전쟁은 전투부대 단독으로 할 수 있는 것이 결코 아닙니다.

 
                                     통신의 확보여부가 승패를 좌우 합니다
 

통신체계의 미비로 실패한 대표적 작전이 제1차 대전 당시 서부전선에서 독일이 슐리펜계획(Schlieffen Plan)에 따라 진행하였던 공격전이었습니다. 애초에 수립된 계획은 훌륭했지만 이를 실행에 옮기는데 있어 각 부대 간 통신이 원활히 이뤄지지 않았고 더불어 군 최고수뇌부가 이런 정보를 쉽게 취합하여 정확히 분석하는데 실패하여 마른에서 진격이 멈추었고 결국은 패전에 이르게 되었던 것입니다.

 
                          급격한 진지이동이 많은 야전에서 통신확보는 중요합니다
 

기갑부대의 아버지로 불리는 독일의 명장 구데리안(Heinz Guderian)은 통신의 중요성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던 인물이었습니다. 그는 기갑부대를 효율적으로 운용하기 위해서 전차에 무전기를 탑재하도록 조치하였습니다. 너무 당연한 것이라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제2차 대전 초기인 1940년 당시만 해도 연합군 측의 전차는 깃발로 신호를 보내는 구닥다리 시스템이었습니다. 그러니 전쟁 초 연합군이 독일의 상대가 되지 못하였던 것은 너무나 당연한 결과였습니다.

 
                당연해 보이는 저 통신장비가 처음부터 전차에 탑재된 것은 아니었습니다
.
 

사실 통신의 중요성은 군뿐만 아니라 일반 사회도 마찬가지 입니다. 마치 공기처럼 평소에 원활히 소통되면 그 고마움을 느끼지 못하고 오히려 이를 당연하게 생각하지만, 조금이라도 이상이 발생하면 난리가 나고 이를 관리하는 기관에 대해 온갖 비난이 난무하고는 합니다. 그만큼 우리 삶이 통신과는 떼어놓고 말하기 힘든 세상이 되었고 통신망의 마비는 국가혼란을 가져올 정도가 되었습니다.

 
                   우리의 삶이 한시도 통신과 떼어놓고 말하기 힘든 세상이 되었습니다
.
 

때문에 이와 같이 중요한 통신망은 전쟁 시 항상 1순위 타격목표가 됩니다. 반면 우리의 통신망은 온전히 지키는 것 또한 두말할 필요조차 없습니다. 유사시에 복구하는 능력도 중요하지만 다양한 통신망 체계를 사전에 갖추어 다양한 돌발변수에 대비하는 능력 또한 상당히 중요합니다. 이제는 생활의 일부가 된 인터넷도 핵전쟁으로 인하여 통신망이 파괴되었을 때를 가정한 비상 통신체계인 ARPANET에서 유래 되었을 정도입니다.

 
                    핵전쟁에서 통신망을 보호하기 위한 수단으로 인터넷이 시작됩니다.
 

오래전 신문에서 읽은 것 같은데 군 훈련 시 핸드폰 통신을 이용한 야전 훈련을 하였다는 보도를 얼핏 보았던 것으로 기억납니다. 기존 군통신망과 별개로 민간 시설을 이용한 별도 통신망을 구축하기 위한 실험인지는 모르겠으나 어쨌든 세계 최고를 자랑하는 한국의 통신기술 덕분에 한국군의 통신기술 또한 세계 최고 수준으로 올라서기를 기대하며 당연히 그렇게 되리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이분들의 노고가 있기 때문에 통신강국 KOREA 가 있습니다
 

현재도 묵묵히 뒤에서 우리 사회의 신경망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발전시키고 유지 보수하여 주시는 모든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립니다. 님들의 숨은 노고가 있기 때문에 통신강국 KOREA가 있는 것이라 생각 됩니다.



신고
Posted by 박비 트랙백 0 : 댓글 2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