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모함 탑재용 전투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9.27 역전의 용사, 한국 여자축구! 그리고 기관포.




          역전의 용사, 기관포에 관한 이야기 [ 下 ]
 
 
                                  
                           최신식만으로 극복하기 힘든 것

 
 
항공모함 탑재용 전투기로 개발하였으나 그 어마어마한 성능에 놀라 자존심 강한 미 공군도 군말 없이 주력기로 채택한 괴물이 있었으니, 바로 도깨비 F-4 팬텀이었다. 이놈은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속도, 고도, 항속거리, 작전반경 등의 비행능력은 물론이거니와 제2차 대전 당시 맹활약한 B-17 중폭격기와 맞먹는 엄청난 폭장량을 자랑하는 당대 최고의 전투기였다.
 

                                    허술해 보이는 팬텀의 모습. 하지만 전설이 된다
 

그런데 팬텀은 적외선유도방식의 AIM-9 사이드와인더 4발과 레이더유도방식의 중거리 유도탄 AIM-7 스패로우 4발로 중무장하면서 전통적인 공대공무장인 기관포를 과감히 제거한 최초의 전투기였다. 팬텀은 바로 미사일 만능주의를 맹신하였던 시대사상에 맞추어 탄생한 미국의 자만심이었고 그만큼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최강의 전투기로 자타가 공인하였다.

 
                                        스패로우 공대공 유도탄을 발사하는 팬텀
 

이러한 팬텀은 그동안 야심만만하게 제작하였던 미 공군의 전투기들이 월남전에서 그리 신통치 않은 성과를 보이자 필승카드로서 당당히 참전하게 되었다. 그런데 수치상으로는 당대 최고의 성능을 지니고 있었고 미사일로만 중무장한 기관포 없는 최초의 전투기라는 최첨단을 대표하는 명성과는 달리 공대공전투에서 처음부터 애를 먹었다.

 
                              월남전초기 미 공군의 주력전투기였던 F-105 썬더치프
 

BVR(비가시거리 전투)의 장점을 살리지 못하는, '육안으로 적기를 식별한 후 교전에 임하라'는 미 정부의 정치적 교전규칙 때문에 발생한 일이기도 하였지만, 선회력이 좋은 월맹의 MiG기들과 가시권 내에서 공대공 대결을 하였을 때 막상 기관포가 없는 전투기로 할 수 있는 것이라고는 적에게 꼬리를 물리지 않도록 줄기차게 회피기동을 하는 것 밖에는 없었다.

 
                       예상과 달리 기관포가 없던 팬텀이 근접전에서 할 수 있는 것은 없었다
 

미사일을 사용할 수 없을 만큼 근접하여 선회전으로 치고 올라오는 MiG기를 뻔히 보면서 팬텀기들은 어찌 할 바를 몰랐다. 만약 기관포가 장착되었다면 과감히 독파이팅으로 치고 나갔을텐데 주렁주렁 달려있는 미사일은 근접전에서는 사용할 수가 없었고 오히려 기동전의 방해물로 존재하였다. 즉 넘치는 자신감과는 달리 실전에서는 많은 차이가 난다는 사실을 미국은 뼈저리게 실감하였다.

 
                                        베트남에서 호적수였던 F-4E 와 MiG-17
 

결국 적기를 공격할 방법이 없어 속수무책으로 쳐다만 보아야만 한다는 일선의 불평이 계속되자 M-61A1 기관포포드를 장착한 F-4D가 출현하기에 이르렀고 F-4E에 와서는 기관포가 공대공 고정무장으로 내장되었다. 보이지 않는 자존심 경쟁을 벌이던 해군의 F-4B는 끝까지 기관포를 장착하지 않았지만 해군 조종사들이 기관포가 장착된 F8U를 매우 선호하였다는 증언만 보더라도 미사일로만 공대공전투를 치루기에는 분명히 많은 문제점이 있었다.
 

                       해군 조종사들이 선호하였던 F8U, 흔히 Final Gun Fighter로 불렸다
 

1960년대와 비교할 때 지금의 공대공미사일은 비약적인 성능 향상을 이루었다. 공대공미사일의 대명사인 사이드와인더만 하더라도 초기형의 경우는 적의 배기구를 정면으로 마주 본 12시 방향에서만 그것도 유도가 가능한 충분한 거리를 떼어놓고야 사용할 수 있는 병기였으나 최신의 AIM-9X는 그야말로 전후좌우를 가리지 않는 전천후 미사일로 불릴 만큼 비약적인 성능개량이 이루어졌을 정도다.
 

                                                F/A-18에 장착된 M-61A1 벌컨포
 

이러한 자신감 때문인지 앞글에서 소개한 것처럼 F-35의 등장과 더불어 그동안 코피를 흘린 후 까먹고 있던 미사일 만능주의가 다시 조심스럽게 고개를 들고 있는 것 같다. 하지만 전투기 등장 이래 계속하여 고정무장의 두목으로 군림하던 기관포는 미사일로 결코 대체할 수 없는 그 나름대로의 효과가 있기 때문에 완전히 사라질 수는 없을 것이다.

 
                     궁여지책으로 SUU-16/A 포드를 개발하여 기관포를 장착한 팬텀의 모습 
                       미사일 만능주의는 환상이었고 이런 현실은 아직도 끝나지 않았다.
 

기관포는 감히 미사일과 비교하기 힘든 어쩌면 가장 단순한 무기라 할 수 있다. 하지만 하늘의 제왕이라 평가되는 F-22를 비롯한 최신예 전투기 대부분이 처음부터 기관포를 장착한 것만 보아도 쉽게 기관포를 대체할 만한 것도 없는 것 같다. 그런데 고려청자처럼 무기뿐만 아니라 아무리 첨단의 기술이 등장하여도 결코 극복하기 힘든 그런 경우가 세상사에는 많다. 최신 유행을 쫓는 것도 좋지만 한번 정도는 뒤를 돌아보는 여유가 항상 필요하다.

 





신고
Posted by 열혈국방 트랙백 0 : 댓글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