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초계함 PCC-772'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4.02 최선의 노력을 다해 주시기 바랍니다. (2)


 
지난 3월 26일 밤, 해군 초계함 PCC-772 천안함의 갑작스런 침몰이 있었습니다. 아직 구조가 진행 중이며 원인이 드러나지도 않았지만 현재까지의 상황만으로도 충격적인 일임에는 틀림이 없습니다. 또한 아직 실종중인 승무원들을 애타게 기다리는 가족들의 심정은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입니다. 하지만 어떠한 경우라도 희망의 끈을 절대로 놓지 말기를 기원합니다.


어떠한 경우라도 희망의 끈을 절대로 놓지 말기를 기원합니다.


 
언론보도나 인터넷 등을 통하여 현재의 구조상황과 관련된 다양한 소식들이 흘러나오고 있지만 사건 발생시점부터 지금까지 모두가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는 점은 분명한 것 같습니다. 특히 사건지점의 상황이 상당한 악조건임이 알려지면서 직접 투입되어 구조 활동에 나선 민간인 참여자들과 군 요원들의 노고가 많이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악조건 하에서도 구조 활동에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잠수시간을 초과하면서까지 최선을 다해주는 SSU, UDT, SEAL을 비롯한 해군 특수전부대의 노고가 있습니다. 이들은 열악한 환경에서도 임무를 수행할 수 있게끔 평소에 혹독한 훈련을 받은 정예요원들이지만 결코 기계가 아닌 사람들입니다. 따라서 구조과정 중에서 해군 특수전부대의 정예요원이 희생당하는 일까지 발생하여 안타까움을 더해 주고 있습니다.
 

살신성인의 자세를 다한 故 한주호 준위



 하지만 이런 비극적인 사고에도 불구하고 수많은 요원들이 탁하고 차가운 심해로 망설임 없이 지금도 뛰어드는 이유는 그만큼 상황이 다급하기 때문입니다. “후배들을 구하려 간다”는 말을 남기고 최선을 다하다가 순직한 故 한주호 준위님도 마찬가지였겠지만 구조작업의 최일선에서 현재도 임무를 수행중인 모든 요원들이 이처럼 어려움을 마다않고 위험한 일에 뛰어들 수 있는 용기는 바로 전우애 때문입니다. 


전우애는 이들이 위험을 무릅쓰고 구조에 나설 수 있게 만드는 동기입니다.



 비록 현재 실종된 천안함 승조원들과 일면식도 없는 경우가 오히려 더 많을 수 있겠지만, 동시대에 함께 군복을 입고 있다는 한 가지 이유만으로도 모두는 하나가 될 수 있었습니다. 물론 명령이 있었고 군인이어서 명령에 따라야하겠지만, 그것보다도 구조요원들은 어려움에 처한 동료를 구하러 간다는 오로지 한 가지 일념으로 최선을 다하였고 지금도 그러합니다. 바로 그 바탕에는 전우애가 있기 때문입니다.
 


많은 승조원들이 전우애로 서로의 용기를 돋우며 위험을 버텨내고 있습니다.



 이러한 전우애는 위험천만한 순간에 천안함 승조원들의 반 정도가 사지를 벗어날 수 있었던 힘이 되기도 하였습니다. 그리고 탈출에 성공한 이들도 안도감보다 아직 생사가 확인되지 않은 동료들 때문에 많은 애를 태우고 있습니다. 그들은 사고 바로 직전까지 함께 부딪히고 접하던 누구보다 가까운 동료들이었기 때문입니다. 


마지막까지 최선의 노력을 다해 주시기 바랍니다.


 
고인이 되신 한주호 준위님의 명복을 빌며, 어려운 여건에서도 전우애를 발휘하여 서로를 위해 희생하고 아껴주시는 모든 관계자분들께 격려의 말씀을 전합니다.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말고 최선의 노력을 다해 주시기 바랍니다.




 



신고
Posted by 열혈국방 트랙백 0 : 댓글 2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