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드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9.01 비둘기에서 스마트폰까지! : 전쟁터 통신의 역사 (3)



              비둘기로 전쟁하던 시절 그리고 지금

 

 
전화가 희귀했던 예전에는 전화의 보유 유무가 부의 상징이었으며 또한 재산이었던 시대가 있었다. 믿기지 않겠지만 아주 오래전도 아닌 1980년대 중반까지만 해도 통신 인프라가 열악하여 전화 개통은 상당히 어려운 일이었다. 따라서 청색전화니 백색전화니 해서 통신권 자체가 프리미엄이 붙어 거래되기도 하였다.

 
                           한때 전화 (엄밀히 말해 통신권)가 고가로 거래되던 적이 있었다
 

그리고 전철역이나 터미널처럼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공공장소에는 대규모의 공중전화 부스가 있었다. 지금은 길거리에서 공중전화를 찾기가 힘든 시대가 되었지만 그 때만 해도 공중전화가 설치된 곳에는 전화를 걸기 위해서 항상 사람들이 길게 줄 서있는 모습이 일상이었다. 때문에 지금 같으면 상상하지도 못할 어처구니없는 사고도 종종 일어났다.

 
              예전에는 공공장소에 대규모 공중전화부스가 있었고 항상 사람들이 길게 대기하였다
 

워낙 줄이 길다보니 통화를 간단명료하게 하는 것이 예의였는데 경우에 따라 앞사람의 통화가 길어지면 급한 통화를 하여야 할 뒷사람이 전화를 빨리 끓으라고 재촉하여 트러블이 발생한 적이 흔했다. 대부분 말싸움으로 끝나지만 경우에 따라서는 주먹다짐까지 오고가는 경우도 많았고 심한 경우에는 앞사람의 통화가 길다고 살인까지 하는 경우도 있었다.


                           이런 날, 뒤 사람 배려안하고 통화를 하다가는 싸움이 벌어질 지 모른다 
 

핸드폰이 대중화된 이후의 좋은 점 중 하나는 이런 모습이 발생하지 않는 것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위의 예처럼 통신 때문에 살인사건까지 발생했다는 것은 역설적으로 통신과 우리 삶이 동떨어져 있지 않음을 반증하고 있다. 그 만큼 통신은 교통과 더불어 인간사의 흐름을 지속적으로 연결해주는 중요 사회간접자본이다.

 
                                          통신은 인간사를 연결하는 중요 수단이다

 
통신의 중요성은 군에서 특히 더한데 전쟁의 승패에 결정적인 요인으로 작용 할 정도다. 통신이 차단된 백만 대군을 정예 십만 군대가 이길 수도 있는 것처럼 통신망이 승패의 결정적 요소로 작용한 예를 전사에서 찾는 것은 그리 어렵지 않다. 이처럼 전쟁터에서 통신은 과거 뿐만 아니라 앞으로도 당연히 중요하다.

 
                                         통신이 가장 중요한 곳이 바로 전쟁터다

 
지금이야 생필품화 된 핸드폰을 다들 가지고 있겠지만 이동통신의 필요성이 제일 먼저 제기되고 이동통신 수단을 제일 먼저 실용화한 곳도 사실 군이고 역사도 오래되었다. 그 중에서 현대의 휴대폰은 커녕 무전기 개념조차 희미했던 제1차 대전 당시까지만 해도 전서구(傳書鳩-Homing Pigeon)는 전장에서 유용하게 쓰였던 이동통신 수단이었다.

 
                                 정찰기에서 전서구를 이용하여 정보를 보내는 모습

 
비둘기는 자기가 살던 곳으로 회귀하는 성질이 강하고 사육하기도 쉬운 편이라 유무선 통신이 실용화되기 전까지 가장 빠른 통신수단으로 애용되었다. 기원이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을 만큼 오래전부터 사용되어 왔기에 당연히 전쟁과도 관련이 많은데 별도의 전서구 관리부대도 있었고 애니메이션 발리언트(Valiant)처럼 제2차 대전 당시에도 종종 사용되었다.

 
                                             제1차 대전 당시의 전서구 관리부대

 
그 만큼 전쟁은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이 동원되는 치열한 경쟁의 장이다. 그런데 요즘 통신업계의 무한경쟁은 전쟁보다 오히려 더 무서운 속도인 것 같다는 생각이 종종 든다. 덕분에 문명의 혜택으로 요즘처럼 사람과 사람간의 통신이 원활한 적이 유사 이래 없게 되었고 오히려 최근 열풍이 부는 스마트폰처럼 단순히 통신을 넘어서 그 이상이 가능한 세상이 되어 버렸다.

 
                    이제는 알고싶지 않은 타인의 통화내용까지 강제로 듣게되는 시대가 되었다
 

하지만 너무 편해서 그런가?  핸드폰을 비롯한 통신수단의 대중화와 다양화는 예전에는 없던 새로운 예의가 요구될 만큼 또 다른 많은 문제를 양산하였다. 문명의 이기를 사용하면서 남을 배려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졌다는 느낌이다. 전서구를 이용하여 전쟁을 하던 시절보다 통신이 자유로운 지금이 더 삭막하다면 그것은 좋은 수단을 제대로 사용하지 못하는 인간들이 문제가 있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된다.


신고
Posted by 열혈국방 트랙백 0 : 댓글 3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