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년은 1950년 발발하였던 6.25전쟁 60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서울 전쟁기념관에서는 금년 6월 25일 훨씬 이전부터 6.25 희생용사에 대한 추모와 참전국에의 감사를 위한 각종 전시와 행사들을 개최하고 있습니다.



                                           11월 30일까지 전시되는 전쟁기념관 6.25 특별사진전


                            6.25 전쟁시 배고픈 아이들 - 전쟁기념관 정원에 전시된 사진들

                                                            전쟁기념관 내 '호국추모실'

                              호국추모실 내 조형물 '겨레의 얼'(천장에서 희망의 빛이 비추고 있다.)                    


6월 25일 정오에는, 이곳 서울 전쟁기념관에서 UN 6.25 참전국 용사 추모행사가 있었습니다.
행사에는 한미 군지휘부(대한민국 국방장관, 합참의장, 주한미군사령관, 미 8군사령관) 등 90여명이 참석, 전쟁기념관내 참전 21개국 전사자명비에 헌화와 묵념을 하였습니다.


                         먼 땅에서 와 우리를 위해 희생해준 6.25 전우들에게 국화를 헌화하였습니다..



이어, 전쟁기념관 중앙로비로 이동하여 '주먹밥 먹기 체험' 행사를 진행하였습니다. 주먹밥과 감자, 고구마는 6ㆍ25 전쟁 당시 군인과 피란민이 주로 먹던 식량이라고 합니다. 



                                                  6.25 참전용사에게 감사편지 쓰기 행사  


                                                                   6.25 당시 전투식량

                                                                '주먹밥 먹기 체험' 행사


6·25전쟁 당시에는, 물자가 귀해 그릇 대신 탄 상자에 주먹밥을 담아 지게로 날랐으며, 포탄 탄피에 된장국을 담기도 하였다고 합니다. 6.25 당시에는 밤샘 전투를 벌이는 동안 고작 주먹밥 한 개가 지급되었는데, 전사자가 발생하게 되면 소ㆍ중대마다 5~6개의 주먹밥이 남곤하였습니다. 또 한겨울에는 얼어붙은 보리주먹밥을 먹기도 하였답니다.

금년 6월25일 '주먹밥 먹기 체험' 행사는 1950년 6.25 당시 한국군의 열악했던 보급상황을 느껴보자는 취지에서 마련되었는데요, 그 외에 나물국과 쑥개떡 등도 전시되었으며, 오늘날 한국군과 미군의 전투식량도 선을 보였답니다.


                                            UN 참전국 추모행사에 참석한 한미 군 지휘부 




이날 행사에서 김태영 국방장관은 주먹밥을 시식한 뒤 “60년 전 우리나라가 숨이 넘어갈 정도의 국난에 직면하였을 때 우리를 도와주려고 외국의 많은 젊은이들이 왔었습니다. 그러한 지원들을 우리는 절대 잊어서는 안되고 과거 60년 전을 생각하며 세계 평화와 안전을 위해 더 많은 노력을 해야 한다는 것을 상기해야 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주한미군사령관은 “테이블 접시에 놓은 주먹밥은 북한 주민들에게 있어서는
최고의 성찬이라 생각한다”며 “한국이 경제의 기적을 이룰 수 있었던 것은 자유와 민주주의에 대한 확고한 신념이 있었기 때문이며, 북한의 지도부는 도발행위를 계속한다면 한반도에는 평화가 정착될 수 없다는 사실을 인식하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국방부 맞은편 '전쟁기념관'- 다양한 6.25 기념행사들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 






신고
Posted by 열혈국방 트랙백 0 : 댓글 2


  전쟁기념관에서는 6.25전쟁 발발 59주년을 맞아 '나라사랑 함께'라는 주제로 흥미로운 전시회들이 준비 및 기획되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 눈에 띄는 전시회로는 역사를 바꾼 권총, 영화 속의 권총, 국산 권총, 희귀 권총 등 128점과 관련 영상이 준비되어 있는 "이야기가 있는 권총" 특별기획전으로, 강군이 간략히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이야기가 있는 권총" 특별기획전은 6월 25일 ~9월 15일까지 전쟁기념관 2층 전시실(회랑)에서 열리는 행사로 우리나라 최초의 권총이라 할 수 있는 조선시대 세총통을 비롯해 14세기 초기 권총에서부터 화승식 권총, 수석식 권총, 뇌관식 권총 등 근대 권총과 콜트, 베레타, 브라우닝 등 현대식 권총, K-5 국산 권총 등이 총망라되어, 권총의 발달사를 한 눈에 이해할 수 좋은 기회일것 같습니다. 



영화 ‘석양의 무법자’ 속 권총 (미국․22구경)

김구선생 암살 권총 모델 (미국․45구경)




  특히 1894년 김옥균 암살 권총, 1909년 안중근 의사가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할 때 사용했던 권총, 1914년 1차 세계대전의 도화선이 된 사라예보 사건의 권총, 1949년 김구 선생 암살 권총 등 역사의 큰 줄기를 바꾼 권총 등을 실제 모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는 좋은 기회입니다.

  영화 007 시리즈, 석양의 무법자, 쉬리, 투갑스 등에 등장한 권총 모델도 영화와 관련된 이야기와 함께 공개돼 관람객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즐것으로 보여집니다. 금장 권총, 19세기에 사용했던 호신용 권총 등 희귀 권총도 다수 공개될 예정이라고 하니, 밀리터리 매니아들의 호기심 또한 충족시켜줄 수 있을걸로 기대되네요.

 


호신용 권총 (데린져)

금장 권총 (독일 PPK)




  전쟁기념관 상설 전시장 같은 경우는, 입장료가 3000원~1000원이 책정되어 있으나 6월 25일은 전쟁기념관 전체 상설 전시장이 무료로 개방될 예정이므로, 관심있는 분들에겐 좋은기회가 될것 같습니다. 어린이 및 밀리터리 매니아 관람객들에 대한 서비스로 시뮬레이션으로 권총을 발사하고, 권총을 분해하고 결합하는 전과정을 체험하는 행사도 마련된다고 하니 만족도 또한 높을것으로 예상되네요. 월요일은 휴관일이니 꼭 기억하시길^^* 
(삼각지역 1번, 11번,12번 출구로 나오시면 전쟁기념관이 보이실거에요.)

  
  피에슈(P.
S)
  
 
역사적 전쟁의 교훈과 수준 높은 문화행사를 즐길 수 있는 전쟁기념관은 올해 개관 15주년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대한민국 대표 박물관에서 세계적 군사박물관으로 거듭난 전쟁기념관의 다채로운 모습들과 발전상에 대해 가족과 함께 연인과 친구와 함께 꼭 들러보시길 강군이 추천해드립니다.^^*


신고
Posted by 열혈아 트랙백 0 : 댓글 4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