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와 준비
  


이전까지의 글에서는 해외재해 발생 시 군(軍)이 효과적이고 즉각적으로 구조 활동을 벌일 수 있는 제도가 사전에 준비되어 있어야 한다는 점을 언급하였습니다.  어쩌면 이점은 국방의 관점에서 한정하여 바라보기 보다는 거시적으로 정치, 외교 등 모든 부분에서 종합적으로 다루어야 할 문제입니다.  왜냐하면 해외재해 구호 활동은 우리의 국격(國格)과 관련된 사항이기 때문입니다.

 
                     이제는 재난 발생 직후부터 참여할 시스템을 준비하여야 합니다.
 

그런데 위에서 언급한 제도나 법률 등과 관련한 점은 주로 소프트웨어에 해당되는 문제고 실제로 군이 재해지역에 적시에 투입되기 위해서는 적절한 조직과 장비가 구비되어 있어야 합니다.  조직은 굳이 상시적일 필요까지는 없고 기존의 조직에서 차출하여 즉시 편성이 가능한 형태로 준비태세만 되어 있어도 충분하다고 판단됩니다.  오히려 군은 이런 점에서 탄력적으로 조직을 구성하는데 효율적인 구조이기도 합니다.

 

                       공병부대는 즉시 재난구조에 투입 가능한 군 조직 중 하나입니다.
 

그렇다면 다음으로 중요한 것이 장비인데, 평상시 군이 사용하는 장비를 최대한 이용하는 것이 당연히 바람직합니다.  예를 들어 지난 여러 번의 해외재난 구호에 있어 우리 공군수송기들은 물자수송에 탁월한 실적을 발휘하였습니다.  군 수송기는 일반 민간기와 달리 이착륙거리가 짧고 기동성이 좋아 활주로가 재해로 일부 파손되는 악조건 하에서도 운용이 가능할 수도 있기 때문에 재해지역 투입에 효과적입니다.

 
                                   수송기에 구호품을 적재하는 모습
 

현재 우리 군이 보유한 대표적 수송기로 CN-235C-130기종이 있는데, 훌륭한 수송기이기는 하지만 아쉽게도 화물 탑재용량도 적고 장거리 운송에 제한이 많습니다.  예를 들어 C-130은 20여 톤의 화물을 싣고 1,200킬로미터를 비행할 수 있어 아이티(약 15,000km)처럼 멀리 떨어진 재해지역에 투입된다면 여러 차례의 중간 기착지를 거쳐서 비행하여야 하여야 하고 또한 그만큼 운항 시간도 오래 걸립니다.

 
                        쓰나미 재해 당시 스리랑카에 구호품을 운송한 공군 수송기
 

따라서 최대 75톤의 화물을 적재한 상태에서 약 3,700km을 비행할 수 있는 C-17같은 대형수송기의 도입이나 임대도 한번 고려해 볼만합니다.  굳이 해외재난 투입을 목적으로 하지 않는다하더라도 대형수송기의 보유는 군의 전력을 획기적으로 증대시킬 수 있습니다.  특히 국력의 신장과 더불어 앞으로 국군의 해외 평화유지 활동이 더욱 많아질 것이므로 예상되므로 후속 지원을 위한 대형수송기의 역할은 크리라 예상됩니다.

 
                        아이티에 대규모 구호품을 투하하는 미 공군의 C-17 수송기
 

하지만 공수지원은 급박한 시기에 효과적이지만 당연히 경제적이지는 못합니다.  사실 군도 장기간의 평화유지 활동 같은 경우는 부대의 운용 및 지원을 경제적으로 하여야 하므로 해군의 해상능력을 획기적으로 증대시켜야 합니다.  아쉽게도 우리 해군의 경우 현재 아이티 파견이 검토되었던 독도함 같은 대형 함정도 있지만 수량이 부족합니다.

 
                  독도함은 훌륭한 상륙지원용 대형 수송함이지만 수량이 부족합니다
 

우리 해군의 자랑인 독도함 같은 함정은 항구가 파괴 되는 악 조건하에도 일부 화물을 양육시킬 수 있는 능력을 구비하고 있으므로 재난 구조에 상당히 효과적입니다.  또한 해군은 남아시아 쓰나미 사태 당시에도 수송선을 이용하여 훌륭하게 임무를 수행해낸 경험도 있습니다.  하지만 대양해군을 지향하는 한국해군 입장에서도 그렇고 해외재해에도 즉시 투입할 수 있기 위해서라도 현재의 수송능력을 좀 더 늘릴 필요는 있어 보입니다.

 
                                    우리군의 적극적인 역할을 기대합니다.
 

우리 군의 전력을 강화하면서도 평화 시에 유효 적절히 전용하여 사용할 수 있는 하드웨어를 사전에 구비하는 것도 좋은 국방정책이자 훌륭한 외교수단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물론 이런 희망사항이 쉽게 달성 될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차근차근 준비해야 된다고 판단됩니다.  우리도 이제는 국제사회에 적극 공헌하여야 할 위치에 올라섰고 이런 변화에 발맞추어 군도 능동적으로 동참할 준비를 하여야 할 것입니다.




신고
Posted by 박비 트랙백 0 : 댓글 0


               제임스 카메룬 사단의 미래병기 PT.1




아바타는 무려 1천만 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하며
전세계인속의 마음에 커다란 반향을 일으켰습니다.
저도 얼마 전에야 영화를 보게 되었답니다.

그러나 제가 관심을 가진 것은 판도라가 아니라...
바로 여기저기 등장하는 첨단무기체계였답니다.

아바타에는 여러 가지 미래무기들이 등장합니다.
우선 눈에 띄는 것이 항공무기체계, 즉 비행기들입니다.


                             아에로스파시알 SA-2 샘슨

                                   멋진 포스를 자랑하는 샘슨, 등장하십니다.


샘슨은 틸트로터 방식의 항공기입니다.
요즘으로 치면 블랙호크나 수리온 같은 헬리콥터의 역할에 해당하겠네요.

실제로도 실전배치되고 있는 기체가 있습니다.
미군이 도입중인 MV-22 오스프리 틸트로터 항공기랍니다.


                              MV-22 오스프리입니다. 모양은 틀려도 많이 비슷하지요?


무장으로는 7.62mm 도어건이나
70mm 히드라 로켓을 가볍게 장착가능합니다.

특히 지금은 EADS로 통합되어 없어진 아에로스빠시알이란
회사명칭을 쓴 점이 독특한데, 아마도 덕티드 팬(페네스트론)형태의 로터가
아에로스빠시알의 가젤이란 헬기에서 차용해왔던 때문이겠죠?


                             덕티드팬 방식(꼬리날개부분)의 가젤 헬리콥터입니다.


                                   스콜피온 건쉽

                               사악하게 생긴 잠자리, 스콜피온 나오셨습니다.


SA-2 샘슨을 바탕으로 공격헬기로 개량한 기체랍니다.
샘슨과는 달리 틸트로터 2개 이외에도
4개의 터보프롭엔진을 하부에 장착하여 기동성을 높였습니다.


                       스콜피온께서 불을 뿜으며 나비족과 한판 뜨시는 중이십니다.ㄷㄷㄷ


기존에 승객을 싣는 칸을 폐기하고 무장을 강화했다고 하는데요.
기관총 이외에도 호크아이 공대공미사일 4발과 헬파이어 공대지미사일 8발,
그리고 TK-411 로켓 (70mm 히드라 로켓에 해당)190발을 휴대하는 나는 무기고입니다.

요즘의 무기체계로 비교하자면 아파치 공격헬기에 해당합니다만,
모양새는 러시아의 Ka52 공격헬기와 매우 유사하지 않나요?


                            Ka52 공격헬기입니다. 묘하게 닮은 모습이지요?


                                C-21 드래곤 공격모함

      거대하신 그분...화장실서 뵙는 그런 큰분이 아니라 ^^; 바로 드래곤 공격모함이십니다.


4개 로터로 추진되는 거대수직이착륙기입니다.
비행기로 치면 수송기급이니
당연히 샘슨이나 스콜피언에 비하면 기동성은 떨어지죠.

하지만 각종 무장을 탑재하여 비행요새와 같은 존재이지요.
요즘 항공기로 치자면 AC-130의 공격기능과 C-130의 수송기능을
합쳐놓은 기체라고 하겠네요.


              영화속의 드래곤 공격모함은 실존하는 AC-130의 화력과 C-130의 수송능력을 
              동시에 갖추셨으니 얼마나 크신 분일까요? ^^





이에 해당하는 미래무기체계로는
QTR(QUAD Tilt Rotor)시스템이 제안되고 있습니다.

                                      영화속의 나오는 드래곤 항공모함은 
            벨텍스트론에서 제안한 쿼드 틸트로터(QTR) 항공기와 유사한 개념의 무기죠.

금주에 곧 또 뵙겠습니다.^^;;;





신고
Posted by 박비 트랙백 1 : 댓글 3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