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 서울현충원의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 조성현장을 강군이 찾았습니다.

지난 8월 23일 안장한 제15대 김대중 대통령 묘역은 국민들이 참배할 수 있게 조성하는데 최소 2개월이상의 기간이 소요될 예정이랍니다. 따라서 서울현충원은 국민들의 참배요구에 부응하고자 오늘부터(8.28) 임시참배소를 설치*운영한다고 합니다.

묘역이 조성된곳은 현충원의 국가유공자 제1묘역으로 이승만 전 대통령의 묘역 입구에서 왼쪽으로 100m가량 올라가다보면 나옵니다.




이승만 전 대통령 묘역 입구로부터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까지 사진동영상으로 보여드립니다.^^ 이거 보시면 아마 쉽게 찾아가실수 있을듯 합니다.




서울 현충원의 관계자 "대통령 묘역의 경우 통상적으로 묘비, 상석, 향로대 및 우모비 등을 설치하며, 참배 및 방문객의 묘역 진출입로를 만드는 등 많은 작업과정이 필요하다" "이와같이 묘역 조성을 완공하는데 2개월여 기간이 소요되기 때문에 참배객 및 방문객의 편의를 위해 임시참배소를 설치하게 되었다"며 안내하시더군요.

예상치 못한 김 전 대통령 서거로 인해, 서울 현충원 직원들은 경황이 없는것 같았습니다. 하지만 빠른시일내에 대통령 묘역을 조성하도록 최선을 다한다고 하니 조금만 기다려 주시면 될듯합니다.^^*





임시 참배소 김 전 대통령 묘 하단부로부터 27m정도 떨어져 있고, 53번 장병묘역 우측에 설치되어 있습니다. 가로 7m, 세로 5m 공간으로 20여명이 동시에 참배를 드릴수 있는 환경이라고 일하시분들이 친절히 설명해주시더군요.

서울현충원 정진태 원장 "유가족이 묘역을 최대한 소박하고 검소하고, 친환경적으로 조성해 달라고 요청했다" 면서 "묘역은 봉분과 재단 등을 합해 80여평(24mⅹ25m) 규모가 될 것"이라고 언론을 통해 밝히셨는데요, 실제 묘역은 이렇게 조성되어 있습니다. 80여평 정도 되는것 같죠?

비가와서 심어놓은 잔디가 무너지지 않도록 비닐을 씌워 놓았더군요.




이승만, 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이 주차장과 진입로를 합쳐 각각 500평(1,650㎡), 1,200평(3,630㎡)라는 점을 감안하면 김 전 대통령 묘역은 큰 편은 아니라는 게 서울현충원의 설명입니다. 김 전 대통령의 모역의 경우 유족이 원할경우에는 부인도 합창이 가능하다고 하니 미래에는 이승만 전 대통령 묘역 같이 부부 합창묘가 될 가능성이 높을것 같습니다.




박정의 전 대통령의 묘역의 경우는 육영수 여사 또한 공적인 행사장에서 돌아가셨기 때문에 국가유공자로 예우 받아 봉분이 따로 조성되어 있습니다. 향로대가 큰쪽이 박정희 대통령입니다.^^



현충원에 모셔진 두 전직대통령 묘역처럼 제대로된 모습을 갖출려면 빠르면 올해말까지, 늦으면 내년 구정까지는 완공이 된다고 합니다. 전직 대통령의 묘역이다보니 공사관계자분들도 조심스럽게 일하고 계셨습니다. 게다가 봉분을 조성한지 얼마안돼 비까지 쏟아져 혹시나 묘역이 상할까 노심초사 하시더군요. 강군이 사진찍을때마다, 여러번 "조심스럽게 다녀달라" 요청 받았답니다.^^*

지금 김대중 전 대통령의 묘역을 볼수 있냐는 문의 전화가 하루에도 수백통씩 온다고 합니다. 궁금하신분들에게 강군의 포스팅이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또한 갑작스런 국장에도 차질없이 묘역조성을 진행하고 있는 현충원 직원분들에게도 박수를 보내드립니다.

 


묘역참배는 24시간 개방되어 있는것이 아니랍니다.^^  위의 사진을 참고하시길

대한민국 제15대 대통령 김대중 전 대통령의 명복을 빕니다. ▶◀  16만 5천여위의 6.25 전쟁 전사자들 및 대한민국 호국영령들과 편히 잠드시길 기원합니다.

신고
Posted by 열혈아 트랙백 1 : 댓글 0
 
 
사용자 삽입 이미지

  16만 5천여위의 6.25 전쟁 전사자들 및 대한민국 호국영령들이 잠들어 있는곳, 국립서울현충원을 강군이 다녀왔습니다. 국립서울현충원은 조국의 수호와 발전을 위하여 고귀한 생명을 바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이 잠들어 있는 민족의 성역으로 국난을 극복해 온 민족의 얼과 호국의 의지가 가득히 서려 있는 곳입니다.

  이곳은 면적이 143만㎡로 서울에서 가장 큰 도심공원이죠. 2012년까지 현충원을 나라사랑 테마파크로 개발하려는 외곽지역까지 합하면 그 크기는 무려 203만㎡입니다. 강군이 도보로 3시간을 걸어도 못간데가 있었답니다.ㅡㅡ;; (참고로 서울의 대표적인 공원인 서울숲은 115㎡, 월드컵공원은 347만㎡ 입니다.)

독립군들이 고개숙여 회의하는 모습을 상징

대한 독립군 무명용사위령탑


  1955년 건립된 국립서울현충원은 여러분들이 아시는 현충탑 및 위패봉안관, 대한독립군 및 학도의용군 무명용사 위령탑, 장병묘역, 충열대(애국지사 및 임시정부요인 묘역), 무후선열재단, 리승만 전 대통령 내외, 박정희 전 대통령 및 육영수 여사 묘소, 국가유공자 묘역, 장군묘역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추가적으로 2만여위의 위를 모실수 있는 충혼당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80년대는 연간 800여만명이 찾는 국가성역으로서 온 국민의 참배 및 추모의 장이였으나, 최근엔 다소 증가하고는 있으나 연 100만명 수준이 찾고 있습니다. 넓은 녹지와 휴식공간을 갖춘 미국 워싱턴 DC의 알링턴 국립묘지같이 시민과 관광객이 끊임없이 찾아드는 것처럼 우리 현충원도 변화를 시도 하고 있습니다.

흰국화 대신 빨강,노랑색 국화꽃이 비석앞에 놓여져 있네요.^^

 

절경이죠. 묘지가 아니라 꽃밭~


   비석앞에는 경건한 이미지의 '하얀 국화 꽃'이 아닌, 나라사랑과 충절을 상징하는 '빨간색 국화꽃'과 존경과 배려를 뜻하는 '노란색 국화꽃'을 놓아두어 현충원의 분위기를 한층 더 밝게 만들었으며,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좀더 친숙히 현충원의 의미를 전달하고자 현충원 애니메이션을 제작해 홈페이지 및 네이버(쥬니버)에서 보여주고 있습니다.

  또한 봄에는 벚꽃이 만발하고 가을에는 단풍이 절경을 이루고 있으며, 입장료와 주차료가 없어 가족단위 방문객들이 공원 곳곳에서 피크닉을 즐길수 있는곳...그곳이 다름아닌 국립묘지 '서울 현충원'이라는 사실 많은 분들이 잘 모르실거에요.

현충원의 봄

현충원의 겨울

현충원의 가을



  또한 국가원수들의 묘지도 있는데요, 여러분들이 잘아시는 박정희 전대통령, 이승만 전대통령의 묘가 있습니다. 박정희 전 대통령과 육영수 여사의 경우는, 두분다 공식 행사에서 돌아가셨기때문에 합장이 아니라 봉분이 따로 조성되어 있고요, 이승만 전 대통령과 프란체스카 여사의 경우는 부부합장으로 모셔져 있습니다.
 
  얼마전 돌아가신 최규하 전 대통령의 경우는 국가원수묘역으로 지정된 국립 대전현충원에 안장되어 계시며, 노무현 전 대통령의 경우는 고인께서 집 근처에 있고 싶다 하셨기에  아마도 대전 현충원에 안장되지는 않으실것 같습니다.

  인상적인건, 박정희 전 대통령의 경우는  국장을 진행할때 쓰여진 운구차 또한 방문객들이 볼 수 있었으며, 지금도 그 자녀들이 활발히 사회활동을 하며 고인을 그리워하는 국민들이 많기에 추모객들이 끊이질 않고 있다고 합니다.

이승만 전대통령과 프란체스카 여사 묘

박정희 전 대통령 국장 행사때 쓰여진 운구차

박정희 전 대통령과 육영수 여사 봉분(사진의 왼쪽이 박 전 대통령)


  오늘은 54회 현충일입니다. 그래서 강군이 특별히 현충원 이곳 저곳을 다녀봤는데요, 과연 오늘의 나는 그냥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여기 잠들어 계시는 수많은 분들의 목숨의 대가로 편히 지내고 있다는 생각을 하니 눈시울이 촉촉히 젖어들더군요.

  국립 서울 현충원은 서울 최고의 명당자리에 위치해 있습니다. 혹시나 네티즌 여러분들중 가본적이 없으신 분들이 계시다면, 가족과 같이 혹은 연인과 친구와 같이 도시락 싸들고, 또는 차를 가지고 현충원에 방문하셔서 바람도 쐬시고 순군선열들과 호국영령들의 발자취도 느껴보시길 바랍니다.

  2012년까지 현충원이 나라사랑 테마파크로 재탄생 한다고 하니,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기대도 큽니다. 단순히 소비의 공간이 아닌 대한민국의 정신적 나침반의 역활을 할 수 있는 '추모의 장'으로 '국민 공원'으로 거듭났으면 좋겠다는게 강군의 생각입니다.^^

  순국선열분들과 호국영령분들의 평안과 안녕을 기원하며~

현충원의 상징 '현충탑'

신고
Posted by 박비 트랙백 0 : 댓글 4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