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82'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4.14 T-50 훈련기가 실전에 투입될 수 있을까?









훈련기의 실전 투입.


한국의 항공기 제작 기술도 장족의 발전을 가져와 이제 KT-1 터보 프롭 훈련기와 수출까지 추진하고 있는 초음속 고등훈련기 T-50 훈련기 두 종을 보유하게 되었다.



                                           T -50 고성능 훈련기


훈련기는 조종사 훈련이 목적이지만 전쟁과 같은 유사시에는 적을 공격하는 임무도 주어져있다.

한국의 두 훈련기에도 전쟁발발시 전선 출동의 임무가 주어지게 되어있다. 그러나 이 당연지사 같은 훈련기의 전투 출격에 한마디 해야 할 필요를 느껴 몇마디 적어본다.


전투나 공격 전문의 전투기나 공격기들은 그 이름답게 목적에 맞는
공격 장비들도 다 갖추고 있고 적의 대공 사격에 대비한 방어 장비들도 다 갖추고 있다.


그러나 훈련기들은 이런 실전을 위한 장비가 없거나 단순하다. 다시 말한다면 실전에 투입하는 훈련기들은 적의 대공 사격에 대응하기 위한 수단이 취약한 열등한 성능의 전투기나 공격기라고 할 수 있다.

열등한 성능의 훈련기는 실전 투입시 낮은 생존율과 깊은 연관이 있다.


물론 실전 투입시 대공 방어 능력이 낮은 적을 선별해서 목표로 한다는
상식 수준의 배려는 있어야한다는 생각은 해보겠지만, 문제가 그렇게 단순한 것만은 아니다,


아래에 우리가 훈련기의 실전 투입을 위해서 연구해볼만한 전사가 있다.


이스라엘은 1960년대 프랑스에서 개발한 훈련기인 푸가 마지스터
기를 직도입 16기, 국내 라이센스 생산 36기하여 합계 52기나 보유했었다.


비교적 소규모인 이스라엘 공군에
이 정도의 많은 훈련기가 필요없었을텐데 저렴한 푸가 기를 많이 확보해서 훈련뿐만 아니라 실전에 투입하려던 계획이 있었던 것같다.

실제로 이스라엘은 보유한 푸가 기 중 20기에 날개에 두 발의 소형 폭탄[50kG,]이나 12발의 80미리 로케트 탄 랙커를 장착하고, 7.62미리 기관총 두 정을 보강해서 실전에 활용할 수 있도록 개조했었다.


                                                    푸가기 
                   쌍발 엔진이고 수직 미익이 없다.
기본 무장은 7.62mm 기관총두 문뿐이다.


1967년 6월 5일 이스라엘의 선공으로 6일 전쟁이 발발했다. 이스라엘 공군의 고성능 미라주나 미스테르 등의 전투기는 총 출동하여 이집트 공군 격멸과 대공 시스템 파괴에 집중하였다.


공군의 공격과 함께 이스라엘 기갑 부대는 시나이 반도를
쾌속으로 진격해 갔다.


전격전에서 기갑 사단의 돌격에 항공기의
근접지원은 필수적이다. 그러나 개전 첫날 이스라엘의 고성능 전투기들은 이집트 공군 격멸에 집중했던터라 지상전까지 지원할 여력이 없었다.

그래서 첫날 훈련기들인 푸가 기들이 로케트를 장비하고
기갑부대 전방의 적들을 공격하는 임무를 수행했다.

6일 전쟁 당시 일선에 출격한 푸가 기들은 임시 변통 공격기로 개조한 20기가 전부였다. 푸가 기들은 진격하는 이스라엘 기갑부대 앞을 가로막는 적들을 공격햇다.

           


                                             1967년 6월 전쟁


푸가 기들은 개전 둘째 날부터는 이집트 공군 격멸을 완료한 전투기들에게 시나이 전선을 넘기고 요르단 전선에 출격해서 적 보병과 기갑 포병의 인원과 장비들을 파괴하는 근접 지원 임무를 수행 하였다.


실전에 투입된 푸가 기들은 우수한 이스라엘 조종사들의 능력에 힘입어 지상 지원 
임무를 만족스럽게 수행했다. 

이런 성과를 올린 이면에는 푸가 기가 6대나 격추당한 피해가 있었다. 푸가 기 비행 대대장 아리에 벤오르와 부대대장 아르농 리브낫이 격추되어 전사했다. 불과 2~3일간의 출격에 푸가 기들의 1/3이 격추되었다는 말이다.

이스라엘 공군 기록은 푸가 기 6대 격추를 예상을 벗어난
큰 피해로 평가했다.


                                       착륙중인 푸가 마지스터 기


현대의 전장은 6일 전쟁때 보다 훨씬 더 복잡해지고 더 살벌해졌다.

6일 전쟁에서는 존재 하지도 않았던 이동식 대공 미사일이나
견착식 휴대용 미사일, 그리고 레이다로 조준, 추적, 발사하는 비호나 에리콘 같은 대공포는 현대 지상군의 표준화된 장비들이다.


북한 지상군들도 이런 장비는 기본으로 다 장비하고 있는
사실이 뉴스 화면에서도 자주 보인다.


이제 한반도의 전장터는 무스탕이나 콜세어 기들이
하늘을 휘젓고 다니며 지상의 공산군들을 두들기던 6.25전의 시절은 아닌 것이다.


6,25때 북한은 미군의 제트 전투기인 F80이 출현했는데도 2인승 훈련기인 야크 7B라는 저성능의 복좌 훈련기들을 편대 출격시켰다가 개전 다음 날 1950년 6월 26일 일본에서 날아온 F-82 쌍발기(트윈 무스탕)에 3대나 격추 당하는 굴욕을 당했었다.

비로소 정신을 차린 북한 프로펠러기들은 다시는 미군기에 도전하지 않았었다.


                                            야크 -7B기
       북한 공군은 1950년 6월 26일
미 공군의 제트기가 출현한 수원-안양 상공에 이런 저성능의 훈련기
       후방석에 부조종사까지 탑승시켜 출격시켰었다.



우리는 물론 세계 각국의 공군들은 이스라엘의 전사뿐만 아니라 한국 전사에서 기록 된 북한 공군의 무모한 행동을 잘 들여다 볼 필요가 있다.

보유한 전투 자산을 모두 투입해서 전투역량을 극대화
해야 한다는 차원에서 훈련기의 실전 투입을 반대하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첨단 전투기들의 무대인 공중 무대는 조종사들의 단순한 용기나 우월한 기술만 믿고 뛰어들 공간은 절대 아니다.

훈련기를 실전에 투입할 상황을 기대하고 있다면 당국은 실전 상황에 대한 치밀한 조사와 분석을 실시해서 훈련기를 전투에 투입해야 할 이상적인 조건을 미리 설정해야 할 것이다.

비록 훈련기라해도 생존 확률을 높이는 기본 장비는 필히 보유해야 할 것이고 이를 상정한 훈련을 충실히 실시해서 훈련기의 공격 효과와 귀환 생존성을 향상시켜야 하는 것은 비단 한국만의 문제가 아니라 새로운 전투 상황에 직면한 세계 각국 공군들이 숙고해야 할 문제다.

다행히도 초음속 훈련기 T-50은 실전 투입시 다른 어느나라 훈련기보다 공격력도 높고 생존력도 더 강한 여러 기능을 갖추고 있다.

훈련기의 실전 투입이라는 상황에 T-50을 활용할 공군에서 실전에 부응할 수준 높은 시스템과 전술도 함께 개발하기를 바란다.







신고
Posted by 열혈국방 트랙백 0 : 댓글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