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1 편, 미 F 86기들의 적 쌍발 폭격기대 기습 -



1951년 11월 말 아침. 미 공군 김포 기지의 브리핑 룸에서 출격 조종사들은 한 놀라운 브리핑을 받았다.

브리핑 내용은 압록강 앞 바다 섬을 폭격하러 출격한  공산 공군의 쌍발 폭격기 편대군을 요격하라는 임무 부여와 함께 출격에 필요한 관련 전투 정보들이었다..

이는 공산 측의 최신 미그 15기들을 상대로 하는 공중전을 주 임무로 하고 있는 F-86 전투기 조종사들에게 분명 놀랄 특수 임무였다.


                                                               미공군 F-86기 편대


공산군 공군 쌍발 폭격기들은 소련제 쌍발 프로펠러 엔진의 TU-2기 30기로서 같은 프로펠러 전투기인 소련제 LA-9들이 호위를 맡았다.

적 호위대는 더 있었다. 이들 구식 프로펠러 폭격기와 전투기들은 이 지역 상공에 출몰하는 미 공군 F-86기들의 내습에 대비해서 후방 고공에서 비행하는 소련 공군 미그 15기들의 호위를 받았다.

공산 공군 폭격기들의 작전 임무는 압록강 아래 한 섬에 설치되어 있는 유엔군 전방 비밀 레이다 감시초소를 폭격하는 것이었다.

이 레이다 기지는 중국내 만주 지역에서 출격하는 공산군들의 전투기 자세한 정보를 탐지해서 이 지역까지 출격하는 유엔기들에게 귀중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었다.

마셜 소령의 공중전기에는 공중전 외의 배경 설명은 대폭 생략 되었고 오류들도 있어서 아래에 추가적인설명이 필요하다,

위에서 말한 섬은 평안북도 압록강 하구 아래 육지에 인접한 바다에 자리 잡은 대화도가 유력하다. 미국 기록은 이날 폭격이 대동강 하구앞 바다의 초도에 가해 졌다고 하지만 최근에 출판 된 중국 기록은 대화도로 되어 있다. 


                                                  북한 지도-좌측 맨 아래에 대화도가 보인다.


대화도는 평북 철산군 앞바다에 있는 섬으로서 북한 탈출 유격대와 미군과 영국군의 혼성 첩보 부대가 게릴라 활동을 지원하고 있었다.

대화도는 두 번의 공산기 폭격을 받았었다. 한번은 1951년 10월 13일 미그기 4대편대의 호위를 받는 9기의 중공군 중폭격기대가 가한 폭격이었다.

이 예기치 않은 폭격으로 주민과 유격대 69명이 죽고 여러 가옥과 시설들이 대파되었다.

성공적인 첫 폭격이 공산측으로 하여금 더 대규모이고 더 대담한 두 번째 폭격을 시도하게 했다.

두 번째는 같은 해 1951년 11월 30일 오후 6시에 500톤급 8척으로 용암포에서 출발한 중공군 148사단 예하 연대 병력이 섬을 기습 상륙하기전에 가한 사전 폭격이다.

잘 무장한 정규군이 수비하던 상황이 아니었고 섬에 주둔하던 유격대들은 아무런 준비가 없었기 때문에 중공군은 별다른 피해를 입지 않고 손쉽게 상륙하고 말았다.

유격대는 이틀간 저항했지만 다수의 사상자가 났으며 미군 두 명과 영국군 한 명이 포로가 되고 섬은 점령당했다.

이 곳에 마셜 소령의 기록처럼 레이다 기지가 있을 법하지만 다른 기록들은 이 사실을 전하지 않고 있다.[미군 기록의 초도에는 레이다  기지가 있었다.]

시기나 규모로 보아 미군에게 궤멸당한 폭격대는 이 섬 함락 작전 때 동원된 것아 확실하다.

사실 미공군 공격대가 공산군의 폭격대를 조우한 시간은 오후 4시경으로 중공군의 상륙작전 2시간 전으로 대규모 폭격대들이 역시 대화도에 가한 대규모 상륙작전을 지원하기 위한 출격에  나선것임을 강력히 시사한다.

더구나 미국 기록이 말하는 초도는 황해도 앞바다에 있어서 김포나 수원의 미공군  기지와 너무 가깝다.[상식적으로 보아도 속도가 느린 프로펠러기들이 대규모로 접근하기에 아주 위험한 남쪽에 위치해 있다.]

중공군의 폭격이 대화도를 겨냥한것임에도 미공군은 레이다 기지가 있던 초도를 겨냥한 것으로 오인한것이 이런 혼란한 기록이 나오게 만든것으로 판단된다.

마셜 소령의 전투 기록은 이때 출격한 폭격기들이 북한 공군의 TU -2 경폭격기라 했지만 다른 기록은 중공군의 소련제 TU-25 중형 폭격기들이라고 전하고 있다.


                                                                 소련제 TU-2기


그러나 이들 폭격기들을 직접 목격하고 격추했던 마셜 소령의 기종확인이 더 신용할만해서 이를 TU-2기로 하기로 한다.[중국 출판물에도 TU-2기들로 되어있다.]

단 폭격기대 소속은 북한 공군보다도 중국 공군 소속이 더 정확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 비밀 작전은 오랫동안 비밀로 보존되어서 정확하고 세밀한 공식 기록을 찾기가 힘들다.

유엔군이 압록강 넘어 중국 땅에서 출격하는 미그기들을 감시하는 레이다 감시 초소로서 공산군에게는 목의 가시였지만 유엔군에게는 생존 정보의 제공자로서 비할 바 없는 중요성이 있는 비밀기지였다.

조종사들에게 전하는 바에 의하며 이 섬의 비밀 레이다 기지를 운영하는 팀은 호주 군이라고 했다.[영국군을 오인했던 듯]

그날 적의 이색적인 이 폭격기 떼를 남김없이 격멸하기 위해서 미 공군 4 전투 비행단의 334 대대, 335 비행대대,336 비행대대의 출격가능한 모든 F -86 전투기들이 동원되었고 조종사들도 모두 비행단의 최고 기술을 가진 노련한 조종사들이 선발되어 편대장이나 선도기들의 위치에서 비행했다.

이 글의 주인공 데이비드 마셜 소령은 335대대를 지휘하였다. 총 지휘는 비행단장 벤 프레스턴 대령이 맡았다. 기습이야 말로 이 비밀 작전 성공의 열쇠였다.


                           한국 전쟁시 미 공군 활약을 소개하는 대표 사진으로 자주 등장하는 사진. 
                           중앙이 이날 공중전을 총 지휘했던 제 4 비행단장 벤 프레스턴 대령, 왼쪽이
                           마셜 소령. 오른쪽은 적기 14기를 격추한 에이스 였지만 전사했던 죠지 데이비
                           스 소령. 대화도 상공의 공중전이 있기 며칠전 마셜 소령과 데이비스 소령이
                           동시에 에이스[5기 격추 이상 조종사에게 주어지는 칭호]가 된 것을 기념하는 
                           사진.


적 폭격기 떼 격멸을 노리고 출격한 미 공군 4 전투 비행단의 F-86기들을 적을 기만하기 위한 위장된 비행 루트를 택했다.

평소에는 연료를 절약하기 위해서 [압록강까지의 출격거리가 너무 멀어서 압록강 상공에서의 전투 체공시간은 단지 20여분에 지나지 않았다.]김포 기지에서 출격하면 연료를 최소한 소비하는 최단거리를 날아 압록강까지 북상했다가 작전이 끝나면 같은 최단거리의 루트로 돌아왔었다.

비행대형 또한 연료를 많이 소요하는 밀집 대형 방식이 아니라 넓게 산개해서 완만한 상승을 하는 방식이었다.

하지만 오늘은 달랐다. 최단거리가 아닌 한반도 남북을 가로 지르는 백두대간의 동해 쪽에 바짝 붙어서 밀집한 대형으로 저공비행을 하였다. 중국에 설치된 공산측의 레이다에게 탐지 되지 않기 위해서 였다.

조종사들은 적과 조우하기 전까지 절대 무전 침묵을 명령받았다. F86편대들은 은밀하게 백두대간의 동쪽에 낮게 붙어 북쪽으로 날다가 적절한 지점에서 왼쪽 산맥을 넘어 서쪽 압록강 하류 아래 쪽으로 방향을 틀었다.

산맥을 넘자마자 F 86 편대는 즉시 급상승해서 넓게 산개한 전투 비행 편대를 형성했다. 공산군 레이다들은 바로 이 시점에 불시에 동쪽에 기습한 미군기들의 존재를 탐지했다.

그러나 이미 때는 늦었다. 전투 비행편대로 적진에 육박해간 미군기들 앞에 하늘을 가득채운 북한 공군의 거대한 TU -2 폭격기와 호위하는 LA-9 전투기 편대들이 웅웅거리며 접근하고 있었다.

TU- 2 폭격기는 복좌 전투기로서 후방사수는 조종사와 등을 대고 후방을 향해 앉게 되어 있다.

독일의 메사슈미트 110기나 일본의 돈류 경폭격기와 비슷한 개념으로 설계 된 것들이 LA-9기는 2차 세계 대전이 끝난 1947년에 선을 보인 전투기로서 그 성능이 미군의 P-51 무스탕기 수준이었다. 두 기종(機種)들는 북한 공군이 1953년 극심하게 행했던 남한 야간 폭격에 동원되기도 했다.


                                     소련제 LA-9기, -23mm 기관포 4문 장비 어떤 글에는 이날 전투기를
                                      LA-11기라고 설명되어 있으나 원문대로 LA-9기로 한다. 두기는 거의
                                      같은 전투기다.

프로펠러 공산기들이 하늘 넓게 펼치는 모습은 장관이었다. 폭격기들은 하늘 넓게 상하와 좌우로 산개하여 날아오는 중이었다.

호위기인 LA-9기들은 더 높은 상공에서 폭격기들의 앞 뒤를 감싸고 호위 비행했다.

아주 높은 후방 상공에는 공산군의 미그기들이 만드는 수십 개의 비행운이 줄무늬를 수놓고 있었다.

중국 출판물에는 소련 미그기들이 상황이 종료되어 가는 시점에 도착해서 별다르게 활약하지 못했다고 기록되어 있다.

더구나 이들 미그기들은 미국과의 전면전을 두려워해서 참전 사실을 적극 부인했던 스탈린의 지시로 바다 상공을 비행하는 것을 억제했었다.

바다에서 격추되면 미군에 의해서 포로가 되고 이들의 참전 사실이 폭로된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이런 배경이 이날 소련공군이 소극적으로 일관하게 했다고 본다.

그들은 미 공군의 F 86기들이 도전해왔음을 지상 레이다의 연락으로 알고는 있었지만 근거리에 육박한 미 전투기들을 발견하지 못하고 아직 우왕좌왕하는 것으로 판단되었다.

그들은 F86기들이 그들과 이미 섞여 들었음을 알고 크게 놀라고는 있었을 것이다.

멀리 작게 보이던 공산군 폭격기 떼는 순식간에게 다가왔다. 적 폭격기들은 3기 1개 편대로서 10개 편대로 구성되어 하늘을 뒤덮고 있었다.

북한 폭격기 떼들은 우리와 조우한 지점에서 약 50마일 거리에 있는 황해의 한 섬[대화도]으로 가는 직선 비행 코스에 있었다.

미 F 86 공격대가 이들 폭격대를 공격 일보 직전에 덜미를 잡은 것은 중요한 정보의 사전 입수와 작전의 절묘한 타이밍이라 하겠다.

공격 전략은 334 대대와 335대대가 정면 공격을 가하고 마셜 소령의 335대대는 고공에서 비행중인
적 미그기가 덮칠 경우를 대비한 엄호를 하는 것으로 되어 있었다.

마셜 소령의 편대기들은 급상승해서 후방 상공의 미그기들과 전방의 폭격기들의 중간 상공에 위치를 잡고 미그기 들의 공격에 대비한 경계 비행을 시작했다.

그 고공에서 보는 아래 하늘은 공중 살육전의 대장관이 개시되고 있었다.

아래 하늘은 그저 연달은 적기들의 폭발로 터져 나갈 듯했다. 공산 폭격기들은 F 86기들이 내습하자 급히 간격을 좁히며 밀집 비행편대를 만들었다.

적전투기들의 표적 노출을 최소화 하고 후방석의 기총 화력을 활용하기 위한 폭격기들의 전통 방어 전술이다.

호위하던 프로펠러 전투기 LA-9기중에 쇄도하는 미군 F 86기들을 향하여 용감하게 맞서는 것들도 있었다.

불을 뿜는 공중의 열전 공연이 본격적으로 절정으로 가기 시작했다.

마셜은 바로 아래에서 LA-9기가 공격당해 불을 뿜고 격추 당하고 있음을 보았다. 추락하는 적기들에서 비상 탈출한 조종사들을 매단 낙하산이 추락하는 적기들 사이 여기저기에서 마치 꽃이 지듯이 연출되고 있었다.

고공 후방에서 호위 비행을 하던 몇 기의 미그기들도 이 공중의 격전장을 향하여 급강하했다. 그들은 마셜 소령의 편대와 격돌했다.

그러나 미그기들은 경험 많은 F-86기 조종사들에게 모두 후미를 잡히고 말았다. 쫓고 쫓는 F-86기와 미그 15기들이 엮는 장관이 대 공중전의 무대에 추가로 연출 되었다.


                                                                     미그 -15기


그 장관은 영원히 계속 될 것같이 생각되었지만 미군기들의 은밀한 기습은 불과 몇 십 초 만에 공산 기들을 압도하고 말았다.

마침내 상황을 신속히 끝내버리기로 판단한 비행단장 프레스턴 대령은 마셜소령에게 대대를 이끌고 신속히 급강하해서 남은 적 주력 폭격기를 남김없이 섬멸하라고 명령했다.

마셜 소령은 대대를 이끌고 목표 폭격대를 향하여 급강하했다. 사방에서 있는 공중전하는 LA -9 전투기나 미그 15기 F-86기들 사이를 여기 저기 피하며 비집고 급 강하 하는 것이 마치 교통체증으로
악명 높은 타이 방콕의 거리를 어렵게 운전하는 것 같이 느꼈다.

드디어 마셜 소령의 F 86편대는 가로 막아선 적기들의 틈을 누비고 아직도 온전히 밀집 비행중인 잔존 폭격대의 후방에 따라 붙었다.

폭격 목표인 서해의 섬[대화도]이 불과 몇 마일이 떨어지지 않은 아슬아슬한 지점이었다.

마셜은 적 폭격대를 선도하는 대장기로 보이는 TU-2기를 향하여 육박하자마자 CAL 50기관총 6문의 포문을 열었다.

명중한 적 폭격기는 검은 연기를 뿜어내기 시작했지만 한동안 밀집 편대에서 바로 이탈하지는 않았다.

적 폭격대에 쇄도하여 일격을 가한 그의 대대 전투기들은 모두 일차 기습을 완료하자 즉시 재차의 공격을 위해서 기수를 높이 들고 급상승했다 .

그러나 그를 발견한 한 적 LA-9기가 정면에서 도전해왔다, 마셜의 유능한 윙맨 -동료기 조종사-존 호노커는 마셜이 확인하기도 전에 적기를 즉시 공격해도 좋다고 알려왔다. 즉 그의 후미에 아무런 적기도 따라 붙지 않고 있다는 신호였다.

그는 겁 없이 정면으로 덤벼드는 적 LA-9기를 조준하고 방아쇠를 당겼다.

적기는 명중 몇 초 후에 폭발,불덩이가 되어 추락했다. 격추 된 적기에서 탈출하는 낙하산은 보이지 않았다.

공중전에 돌입하면서 공격대는 질서있은 편대 비행 대형을 유지하지 않고 각자의 전투 상황에 따라 모두 흩어졌다. 그러나 2기 1개 조의 기본 전투대형은 모두 견지하고 있었다.

마셜과 호노커는 다시 적 TU-2 폭격대를 향하여 재차 급강하했다.

이미 공산 폭격기들은 다른 F 86기들에 의해서 상당수가 불을 토하며 지상으로 추락하고 있었다.

얼핏 보니 원래 30기 중에서 대 여섯 기만이 살아남아 목표를 향한 끈질긴 비행을 계속하고 있었다.

마셜는 그중 한 기를 골라 급강하 하며 기총사격을 하였다. 마셜의 집중 사격을 받은 적기는 화재가 발생하고 연기를 끌며 지상으로 추락해 갔다.

공산기 승무원들은 격추되는 폭격기에서 낙하산으로 비상 탈출했다.

<2편에 계속...>
신고
Posted by 열혈국방 트랙백 0 : 댓글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