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48A5K 전차'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5.23 영광의 국군 기갑사(機甲史) [ 끝 ]








영광의 국군 기갑사(機甲史) [ 끝 ]

 
피눈물은 씨앗이 되어
 
 
1978년 4월 7일, 신문 1면 톱으로 한국이 전차 개발에 성공하였다는 기사가 대대적으로 보도 되었다. 하지만 사실 정확한 표현으로는 기존에 국군이 도입하여 사용하고 있던 구형 M-48 전차를 M-48A3K와 105 mm 주포를 가진 M-48A5K로 성능개조를 하여 전력화하는데 성공하였다는 것이 맞다. 특히 M-48A5K는 당시 미군이 주력으로 사용하던 M-60과 맞먹는 성능을 보유하여 국군의 기갑전력을 급속히 향상시키는데 일조를 했다.

 

                                  M-48 전차 개조공장을 방문한 故 박정희 전대통령
 

이처럼 변신과정을 거친 M-48 전차는 현재도 국군 기갑전력의 한축을 담당하고 있으며 이런 개조 생산은 한국형 전차의 개발에 중요한 경험으로 축적되었다. 하지만 이런 노력 때문인지 미국이 여러 이유를 들어 M-60 전차의 한국 판매를 거부하자 독자적인 전차개발에 뛰어 들었다. 결과적으로 미국의 판매거부 조치는 국산전차 개발에 커다란 동기를 부여한 형국이 되었다.
 

                     강력하게 개조된 M-48A5K 전차는 상당수가 현재도 현역에서 활동 중이다.
 

1970년대 말 한국은 M-1 전차를 개발한 미국 크라이슬러 디펜스社의 도움을 받아 한국 지형에 맞는 전차의 개발에 나섰다. 이러한 장기간의 노력의 결과 시험 물량 출고와 테스트 후 1987년 9월, 드디어 국민들 앞에 그 자랑스러운 최초의 한국형 국산전차가 모습을 드러내는데 그것이 바로 K-1 전차였다.

 

                                                  최초의 국산전차인 K-1
 

이후 계속 된 양산으로 약 1,000여대의 K-1전차가 국군에 성공적으로 제작되어 공급되었고 더불어 동 시기에 함께 개발에 성공한 국산 K-200 보병수송장갑차가 함께 제식화 됨으로써 1990년대 초부터 국군은 창군이래 계속된 대북 기갑전력의 열세를 질적으로 일거에 만회하고 세계최강의 기갑세력 중 하나로 우뚝 서게 되었다.


                                         공지합동 훈련에 참가중인 기계화보병부대
 

하지만 국군 기갑부대는 여기서 멈추지 않고 K-1 전차를 개량한 120mm주포를 가진 K-1A1 전차를 개발하여 배치하였으며, 거기에다가 K-2 차세대전차와 K-21 보병전투장갑차를 개발하여 현재 대규모로 도입하기 전 단계이다. 비록 양산 직전 단계에서 예상치 못한 문제점이 발견되어 생산 및 도입이 늦어지고 있지만 지금까지처럼 모든 어려움을 극복하고 성공적인 배치가 이루어 질 것으로 확신한다.

 

                                         보다 강력하게 업그레이드 된 K-1A1 전차
 

이러한 전력 확충을 발판으로 현재 국군은 맹호부대를 필두로 결전, 불무리, 필승, 화랑부대가 기계화사단으로 개편 되어 그 위용을 과시하고 있으며, 오뚜기부대가 기계화사단으로 개편 진행 중에 있다. 그외 별도로 수개의 기갑여단이 공격의 첨병으로 그 임무를 다하고 있으며 거기에 더해 각 보병사단마다 전차부대나 장갑차부대를 운용 할 정도로 고도로 기계화된 전력을 자랑하고 있다.


                                         도하 시범을 보이는 신형 K-21 전투장갑차
 

지금까지 살펴본 것처럼 국군 기갑부대의 시작은 너무나 보잘 것 없었고 기갑이라는 호칭을 붙이기조차 낯간지러울 정도로 미약한 전력이었다. 그러나 우리의 선배들은 이러한 미약한 전력을 원망하였지만 절대 탓하지 않고 용감히 전선으로 뛰어들어 전력 이상의 전과를 거두었다. 오늘날 우리의 기갑전력은 국방백서에 나타난 것처럼 2,300여대의 전차 2,400여대의 장갑차 그리고 1,000 여문 이상의 자주포로 이루어진 막강 전력이다.


                                                 차세대 전차인 K-2


하지만 기갑연대에서 시작된 전력이 어느 날 갑자기 뻥튀기처럼 갑자기 늘어난 것은 결코 아니었다. 기갑이라 부르기 민망하였던 미미한 전력으로 시작되었던 국군의 기갑부대가 오늘날 이렇게 막강한 전력으로 성장하기까지는 창군 초기와 전쟁 당시의 피눈물을 머금고 조국을 수호하고자 하였던 선구자들의 노력이 밑거름이 되었다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사실이다. 그들의 노고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신고
Posted by 열혈국방 트랙백 0 : 댓글 0

티스토리 툴바